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은 "2% 중반 성장 예상되나 불확실성 상당히 높아"

소비부진·수출개선…경기, 완만한 성장세
"통화정책의 완화기조 유지해나갈 것"
의사봉 두드리는 이주열 총재
의사봉 두드리는 이주열 총재(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 앞으로 국내경기가 2%대 중반의 완만한 성장세를 보이겠지만 성장경로상의 불확실성이 상당히 크다는 한국은행의 진단이 나왔다.

최근엔 소비부진으로 내수 회복이 미약하지만, 수출과 설비투자는 개선되는 모습을 보였다.

한은은 23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1.25%로 동결한 뒤 배포한 '통화정책방향' 의결문과 '국내외 경제동향' 자료에서 이렇게 밝혔다.

한은은 향후 국내 경제에 대해 "2%대 중반의 완만한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나, 성장경로상의 불확실성은 상당히 높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경기회복의 지속 가능성, 미국 신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강도, 국내 경제 주체의 경제심리 향방 등이 불확실성 요인으로 남아있다는 것이다.

한은은 소비부진으로 내수 회복세가 미약했지만, 수출과 설비투자가 개선되면서 완만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으며 이는 대체로 1월에 전망했던 것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앞으로 소비자물가는 농산물 가격 상승세가 둔화하겠지만, 석유류 가격 상승의 영향 등으로 당분간은 현재와 비슷한 오름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은 국제금융시장에서 주가가 오르고 변동성이 축소되는 등 안정되는 모습이 나타났고 세계경제는 회복세가 확대됐다고 밝혔다.

한은은 앞으로 물가상승압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보여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나갈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대내외 여건의 불확실성, 미국의 통화정책, 가계부채 증가세 등을 면밀하게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2월 통화정책방향 의결문 전문.

무슨 생각을 하나
무슨 생각을 하나(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chc@yna.co.kr

『금융통화위원회는 다음 통화정책방향 결정시까지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 수준(1.25%)에서 유지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하였다.

세계경제는 회복세가 확대되는 움직임을 지속하였다. 국제금융시장은 주가의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변동성도 축소되는 등 대체로 안정된 모습을 나타내었다. 앞으로 세계경제의 회복세는 미국의 신정부 정책방향 및 연준 통화정책 정상화 속도, 보호무역주의 확산 움직임, 유로지역 정치적 불확실성 등에 영향받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경제는 소비 부진으로 내수 회복세가 미약하였으나 수출이 개선되면서 완만한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판단된다. 고용상황은 취업자수가 제조업에서 감소폭이 확대되고 서비스업에서도 증가세가 둔화되는 등 부진하였다. 앞으로 국내경제는 완만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며, 성장 흐름은 지난 1월 전망 경로와 대체로 부합할 것으로 예상된다. 1월 전망과 비교하면, 소비는 심리 위축 지속 등으로 전망 수준을 다소 하회하고, 수출과 설비투자가 세계경제 회복 등에 힘입어 전망보다 개선될 것으로 판단된다.

소비자물가는 석유류 및 농축수산물 가격의 상승 등으로 물가안정목표인 2% 수준으로 오름세가 확대되었다. 근원인플레이션율(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은 1%대 중후반을 유지하였으며 일반인 기대인플레이션율은 2%대 후반으로 높아졌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당분간 2%에 가까운 수준에서 등락하겠으나, 농축수산물가격의 안정세 회복 등으로 연간 전체로는 1월 전망 수준(1.8%)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근원인플레이션율은 1%대 중후반을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시장에서는 국제금융시장의 안정이 지속되면서 주가 및 장기시장금리의 변동성이 축소되었다. 원/달러 환율은 미국 신정부의 환율 관련 정책에 따른 달러화 약세 전환 등으로 큰 폭 하락하였다. 가계대출은 은행의 경우 증가규모 축소 움직임이 이어졌으나 비은행은 높은 증가세를 지속하였다. 주택가격은 수도권과 지방 모두에서 보합세를 나타내었다.

금융통화위원회는 앞으로 성장세 회복이 이어지고 중기적 시계에서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에서 안정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금융안정에 유의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다. 국내경제의 성장세가 완만하여 수요 측면에서의 물가상승압력은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므로 통화정책의 완화기조를 유지해 나갈 것이다. 이 과정에서 대내외 여건의 불확실성과 그 영향, 미 연준의 통화정책 정상화 추이, 가계부채 증가세 등을 면밀히 점검해 나갈 것이다.』

hoon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