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연희 강남구청장 "재건축 35층 제한 풀어줘야"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은마와 압구정아파트 등 재건축 35층 높이 제한을 풀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청장은 23일 "서울시는 주민들이 원하는 대로 층수제한을 풀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서울시 2030 플랜에 따른 층수 제한 입장을 이해하지만 조금 더 고민하면 층수 관련해서 유연성 있게 해결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은마아파트는 지역 시의원이 여섯차례 시정질문을 했을 때 서울시가 '국제현상공모를 하면…'이라고 여운을 남겼고 이에 주민들이 국내 공모보다 100억원이 더 많은 150억원을 들여 국제현상 공모를 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압구정 아파트 지구는 지구단위계획 구역으로 한다고 서울시가 빨리 결정했어야 하는데 작년 10월에야 발표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올해 연말까지 관리처분인가 신청을 하지 않으면 개발초과이익환수에 걸리고 개인은 재산에 막대한 피해가 있다"며 "개발이익환수 관련 서울시가 합당한 답을 내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개발이익환수 관련 서울시가 좀 더 고민을 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고, 지구단위계획 전환 이전에 강남구와 협의가 없던 것은 안타깝다"고 했다.

신 청장은 일본 롯본기힐스를 개발한 모리사 부사장이 "서울시에서 가장 잘못된 정책으로 층수제한을 꼽았다"고 전했다.

그는 이날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비전2030 실행전략'을 발표한 뒤 질의응답에서 이와같이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