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도 가금류 농가, AI공포에 축종변경 검토…규제가 발목

(진도=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조류인플루엔자(AI)에 고통받는 닭, 오리 사육농가들이 축종 변경까지 검토하고 있지만, 규제에 발이 묶였다.

진도 AI 방역
진도 AI 방역지난 1일 오전 전남 진도군 군내호 일대 철새도래지에서 해군 제3함대사령부가 제독 차량을 투입해 AI 예방을 위한 방역 활동을 하고 있다. [해군 제3함대사령부 제공=연합뉴스]

23일 전남 진도군과 축산농가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사상 최악의 피해를 남긴 AI 사태에 일부 가금류 사육농가는 전염병 발생이 상대적으로 적은 소, 돼지 등으로 축종 변경을 검토하고 있다.

전남에서는 소, 돼지 등 우제류 가축이 걸리는 구제역이 아직 한차례도 발생하지 않았다.

한 축산농민은 "철새들에 의한 감염으로 추정할 뿐 전파경로와 발생원인조차 정확히 규명되지 않은 상황에서 닭, 오리를 키우는 것은 위험천만한 도박"이라며 "상당수가 축종 변경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해 4월 진도군 가축사육 제한에 관한 조례가 시행되면서 민가와 거리 등 제한이 강화돼 축종 변경은 어려워졌다.

조례는 강화된 기준에 따라 사육이 제한된 지역이더라도 이미 운영 중인 축사에는 사육을 허용하면서 축종 변경을 하려면 새 기준을 적용하도록 했다.

기존 닭, 오리 농가는 다행히 사육은 할 수 있게 됐지만 축종 변경은 불가능한 경우가 속출하게 됐다.

해당 농민들은 환경오염 방지 등 조례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기존 축산농가의 권익도 보장해야 한다며 사육과 함께 축종 변경도 가능하도록 조례 개정을 촉구했다.

축산농민들은 이런 내용을 담은 청원서를 진도군 등에 제출하고 군의회에 조례 개정을 요청할 예정이다.

이들은 "그동안 주거 밀집지역 악취 민원을 해소하려고 축사시설 개량이나 보수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고 민원 발생이 없도록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았다"며 "AI로 하루하루를 힘들게 버티고 있는 축산업이 활력을 되찾도록 정부 당국과 진도군이 지원해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진도군은 청원이 제출되면 축산농민의 고충, 환경적 영향, 조례 안정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1: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