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캐나다, 원주민 정책·법규 전면 정비…권리 강화

6개 부 장관 참여 실행위원회 구성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정부가 원주민 관련 연방 법규와 정책을 전면 정비해 이들의 권리를 강화·보장하기로 했다.

캐나다 총리실은 2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 같은 정부 계획을 밝히고 이를 위해 6개 부 장관이 참여하는 실행위원회를 구성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고 CBC 방송이 전했다.

위원회에는 원주민, 수산, 법무, 보건, 가족, 자원부 장관이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총리실은 "새로 설치되는 위원회를 통해 원주민 권리 보장을 위한 정부의 헌법적 의무를 준수하게 될 것"이라며 캐나다가 유엔의 원주민 권리선언도 이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과거 원주민 권리 침해 및 박해 진상 조사를 벌였던 진실화해위원회의 권고안을 실행, 쥐스탱 트뤼도 총리의 약속을 이행할 것이라고 총리실은 설명했다.

앞서 트뤼도 총리는 지난해 말 원주민 대표들이 참여하는 연례 회의를 정례화해 정책 입안과 실행 방안을 협의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새로 출범할 위원회를 비롯한 일련의 정책 조치를 통해 원주민 사회와의 관계를 정부 대 정부 차원으로 탈바꿈, 강화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전국 원주민총회 페리 벨가드 대표는 이 같은 정부 계획을 반기면서 "이 중요한 작업에서 원주민 사회가 동등한 파트너로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밴쿠버 시내에서 열린 원주민 여성 가두 행진 행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밴쿠버 시내에서 열린 원주민 여성 가두 행진 행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jaey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