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하기관 인턴 20% 증원…경북도 공공부문 청년취업 확대


산하기관 인턴 20% 증원…경북도 공공부문 청년취업 확대

경북도 '청년취직 희망 선포'
경북도 '청년취직 희망 선포'(안동=연합뉴스) 23일 경북도청 회의실에서 열린 '청년취직 희망 선포식'에서 김관용 경북도지사 등 참석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연합뉴스] haru@yna.co.kr
경북도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북도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청년 취업난을 극복하기 위해 산하기관 전문계약직과 인턴을 20% 증원하는 등 공공부문 청년 일자리를 확대한다.

정국혼란과 경기침체 장기화로 기업마저 신규채용과 투자를 꺼려 공공부문역할이 중요하다고 보고 청년 일자리 대책을 마련했다.

도는 산하기관·단체에서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연구개발, 국책과제 수행 등에 필요한 전문계약직, 인턴 등을 예년보다 20% 늘리기로 했다.

도와 시·군, 산하기관·단체 재정투자 사업에 일자리 기여도를 평가해 예산편성과 기관장 평가에 반영한다.

소방·보건분야 신규공무원 채용도 계속 확대한다.

조류인플루엔자(AI), 구제역 등 가축 질병과 소나무재선충병 방역·방제를 위한 인력도 확보한다.

농가 소독·예찰 점검반, 상시방역·소독 거점시설 구축, 재선충병 예방주사 놓기 등에 청년을 투입한다.

오는 11월 베트남에서 열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에도 청년 예술가가 대거 참여할 수 있도록 한다.

이와 함께 청년 사회·경제적 기업가 육성, 기업 일자리 활성화, 농촌에 청년 유입 사업 등도 추진한다.

경제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청년취직 추진단을 구성하고 앞으로 3년간 4천50억원을 투입한다.

공공부문과 기업 청년취직으로 일자리 10만개를 만든다는 방침이다.

도는 이 같은 사업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23일 도청 회의실에서 김관용 도지사와 시·군 부단체장, 경제단체장, 산하기관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청년취직 희망 선포식'을 했다.

김 도지사는 "최근 대기업들 잇단 해외진출로 국내 고용환경이 급속히 위축하고 있는 만큼 국내로 돌아오는 기업에는 외국인 투자기업과 같은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해외유턴 기업지원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공정한 시장경쟁을 위해 특정업종에 대기업 진입을 제한하는 중소기업 고유업종제를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일자리 부총리와 대통령 직속 일자리대책위원회 설치를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