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ETRI '초연결·초지능·초실감' 기반기술 연구에 360억 투입

11개 전략중점연구 본격 시작…2022년까지 핵심원천기술력 보유

(대전=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제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초연결·초지능·초실감을 기반으로 한 11개 전략 중점연구과제에 올해 360억원을 투입하고 2022년까지 핵심원천기술력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언어지능 SW '엑소브레인' 퀴즈프로그램 출연 모습
언어지능 SW '엑소브레인' 퀴즈프로그램 출연 모습ETRI 연구진이 개발한 언어지능 SW인 '엑소브레인'이 지난해 퀴즈프로그램에 출연해 우승한 모습 [ETRI 제공=연합뉴스]

ETRI는 올해부터 추진하는 전략 중점연구과제로 '심혈관 질환을 위한 인공지능 주치의 기술개발' 등 11개 기술을 선정, 탑다운형 중대형 기술 5개 과제에 215억원, 우선 추진 단위기술 6개 과제에 145억원을 투입한다.

이번에 수행하는 전략 중점연구 과제는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초연결, 초지능, 초실감의 3초(超) 기술에 기반을 둔 기술이라고 ETRI는 설명했다.

ETRI는 먼저 안전하고 스마트한 초연결 인프라 구현을 위해 ▲ 초연결 지능 인프라 핵심기술 ▲ 메트로 엑세스 네트워크용 200Gbps 광트랜시버 기술 ▲ 선제적 주파수 공급을 위한 시공간적 스펙트럼 엔지니어링 기술 등을 개발한다.

또 스스로 학습 진화하는 초지능 정보사회 구현을 위해 ▲ 심혈관 질환을 위한 인공지능 주치의 기술 ▲ 운전자 주행경험 모사기반 일반 도로 상의 자율주행 4단계를 지원하는 주행지능엔진 개발 ▲ 양자 광집적회로 원천기술 등을 연구한다.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초실감 서비스를 위해서는 ▲ 초실감 테라미디어를 위한 AV부호화 및 LF(Light Field)미디어 원천기술 ▲ 초고품질 UHD(UHQ) 전송기술 ▲ 스킨트로닉스를 위한 감각 입출력 패널 핵심기술 등을 추진한다.

ETRI는 이외에 초연결과 초지능이 융합된 기술로 '네트워크 기반 자율무인이동체 핵심인프라 기술'과 초지능과 초실감이 융합된 기술로 '신체기능 이상이나 저하를 극복하기 위한 휴먼청각 및 근력증강 원천기술'도 개발할 계획이다.

ETRI는 11개 전략 중점연구개발이 종료되고 개발된 기술들이 상용화되는 2022년경에는 '초연결 인프라 구현·초지능 정보사회 구현·초실감 서비스 실현'이라는 기술전략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cite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