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봄 '황사' 5.4일 발생…기온 평년보다 높을 듯

기상청 "3월 찬 대륙고기압 영향 일시적 꽃샘추위"
황사 [전재원 = 연합뉴스 자료사진]
황사 [전재원 =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올해에는 우리나라에서 봄철 불청객인 황사가 평년 수준인 5.4일 나타날 전망이다.

기상청은 "주요 황사 발원지의 기온이 평년보다 높은 분포를 보이는 가운데 눈이 네이멍구(內蒙古)고원과 중국 북동부 지역 일부를 덮고 있다"며 "발원지 상태가 점차 황사가 일어날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황사가 평년 수준으로 우리나라에 유입될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봄철인 3∼5월에는 기온이 평년을 웃돌면서 따뜻할 것으로 보인다.

3월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으나 일시적으로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평년보다 낮은 기온을 보일 때가 있다.

평균기온은 평년(5.9도)과 비슷하거나 높고, 강수량은 평년(56.4㎜)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4월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겠으나, 남서쪽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다소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다.

평균기온은 평년(12.2도)보다 높겠고, 강수량은 평년(78.5㎜)보다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

5월에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고 건조한 날이 많겠다.

따뜻한 남서류 유입과 함께 일사로 인해 고온 현상을 보일 때가 있겠다.

평균기온은 평년(17.2도)보다 높겠으며, 강수량은 평년(101.7㎜)과 비슷하거나 적겠다.

올해 여름철 6∼8월 기온은 평년(23.6도)과 비슷하거나 높으면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인다. 강수량은 평년(723.2㎜)과 비슷할 전망이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0: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