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밀키스 누적매출 1조원…28년간 22억개, 지구 7바퀴 규모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우유탄산음료 '밀키스'가 누적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롯데칠성음료는 1989년 4월 출시된 밀키스가 지난해 말까지 국내 1조137억원, 수출 1천425억원 등 총 1조1천562억원의 누적 매출을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28년간 국내외에서 판매된 밀키스의 누적 판매량은 약 22억개(250㎖ 캔 기준)로 우리나라 국민 1인당(5천100만명 기준) 약 43개씩 마신 셈이며, 한 캔당 13.5㎝인 제품을 모두 이을 경우 약 29만㎞로 지구를 7바퀴 이상 감을 수 있는 규모라고 롯데칠성음료는 설명했다.

밀키스는 기존 과일 탄산음료와 차별화해 우유를 넣은 부드러운 탄산음료로 주목받았다.

당시 홍콩 영화배우 저우룬파(周潤發·주윤발)가 출연한 TV 광고도 큰 화제를 모았다.

헬기의 오토바이 추격 장면을 담은 블록버스터급 광고의 마지막 장면에서 저우룬파가 '싸랑해요 밀키스'라고 외치는데, 이 말이 유행어가 돼 '밀키스'의 인기에 큰 역할을 했다.

현재 국내 우유탄산음료 시장은 약 600억원대 규모이며, 밀키스가 80%대 점유율로 1위다.

롯데칠성음료는 밀키스의 해외 진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러시아, 중국, 홍콩 등에서는 사과, 복숭아, 포도 등 국내에서 선보이지 않았던 다양한 맛을 출시하고 한류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미국에서는 중·대형 슈퍼마켓 체인 부문 1위 기업인 크로거에 입점시켜 현지인 시장으로 판매망을 확대하고 있다.

밀키스 누적매출 1조원…28년간 22억개, 지구 7바퀴 규모 - 1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0: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