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동구청 "소녀상 이전 요구는 공무원 두번 죽이는 일"

외교부, 최근 동구청·부산시 등에 공문·직원 보내 소녀상 이전 타진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시민단체가 설치한 소녀상을 강제철거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재설치를 허용한 부산 동구청이 계속되는 외교부의 소녀상 이전 요구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소녀상에 고개 숙이는 부산 동구청장
소녀상에 고개 숙이는 부산 동구청장(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박삼석 부산 동구청장이 19일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을 방문해 고개 숙여 절하고 있다. 2017.1.19

외교부는 이달 초 서기관 등 직원 2명을 동구청, 부산시, 부산시의회에 보내 소녀상 이전에 관한 의견을 들었다.

이어 일주일 뒤 외교부는 "일본 공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위치가 국제 예양이나 관행적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못하다"며 "위안부 문제의 역사적 교훈을 오래 기억할 수 있는 보다 적절한 장소로 옮기는 방안에 대해 지혜를 모을 필요가 있다"는 내용의 공문을 3개 기관에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동구청 관계자는 23일 "구청장이 앞서 '임기 내에 소녀상 철거나 이전은 없다'고 말한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구청은 소녀상 이전·철거에 대해 권한이나 힘이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구청 공무원이 시민단체가 설치한 소녀상을 철거하고 농성자들을 끌어낸 뒤 국민적 비난을 받아 지금도 큰 후유증을 겪고 있다"며 "구청이 소녀상을 이전하라고 하는 것은 구청 공무원을 두 번 죽이는 일이며 지금은 상상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악수하는 한일외교장관
악수하는 한일외교장관(본<독일>=연합뉴스) 윤병세 외교부 장관(왼쪽)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17일 독일 본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회담장 밖에서 악수하고 있다. 2017.2.17 [외교부 제공=연합뉴스]

소녀상 이전을 요구하는 외교부 공문을 받은 부산시 여성가족국의 한 관계자는 "소녀상이 세워진 일본영사관 앞은 구청이 위탁 관리하는 시유지라서 부산시가 소녀상 이전에 대한 입장을 표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지난해 12월 시민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건립하려고 하자 "해당 지자체가 판단할 사항"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소녀상 설치 후 한일 외교갈등으로 비화하자 외교부는 국제 예양 등을 이유로 사실상 소녀상 이전을 요구하며 기존 입장을 바꿨고 지자체를 직간접적으로 계속 압박하고 있다.

박삼석 동구청장은 이런 외교부의 입장 변화에 지난달 10일 "외교부가 소녀상을 철거하려고 한다면 스스로 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0: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