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화 '공조' 배경, 울산기력 1∼3호기 44년만에 철거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울산광역시의 전력공급을 책임지던 울산화력본부 내 기력(氣力)발전소 1∼3호기가 연내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기력발전소는 화력발전소의 하나로 보일러의 증기를 이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소다.

23일 한국동서발전에 따르면 울산 기력발전 1∼3호기는 1960년대 말 급증한 울산공업단지 전력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1973년 건설됐지만, 40년이 지나 수명을 다하면서 2014년 5월 폐지 승인을 받고 현재 가동을 멈춘 상태다.

이곳은 최근 관객 750만명을 돌파한 영화 '공조'의 촬영 현장으로 유명세를 치르기도 했다.

울산화력본부는 발전소에 대한 경직된 이미지를 탈피하고자 발전소를 촬영지로 개방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울산 기력발전 1∼3호기에 대해서는 현재 철거 매각 절차를 밟고 있으며 연내 철거가 시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울산 기력발전 1∼3호기 전경
울산 기력발전 1∼3호기 전경[동서발전 제공]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0: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