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을 해양특별시로"…특별법 제정 촉구

부산시, 19대 대선 부산공약으로 본격 추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가 부산을 해양특별시로 만들기 위한 특별법 제정을 추진한다.

부산시는 해양산업발전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국가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부산 해양특별시 설치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을 제정하기로 하고 19대 대선 부산 공약에 포함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해양도시 부산 30년 뒤 북항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양도시 부산 30년 뒤 북항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해양특별시 특별법은 국무총리 소속 부산해양특별시 지원위원회를 설치, 운영해 중앙행정기관의 해양·수산분야 국가사무를 단계적으로 이양하고 조직과 재정 등 자치권을 확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방정부에 법률안 제출권과 광범위한 조례 입법권을 보장하고 지방교부세도 5% 정률 보장해 부산해양특별시 계정을 마련하도록 한다.

해양수산부를 부산으로 이전하고 2심급 해사소송 전문법원인 해사법원을 설치하는 한편 부산항만공사를 지방공사로 만들어 항만개발의 자치권도 확대한다.

이밖에 해양특별시가 항만시설, 해양자원, 해양산업의 안정적 발전을 위해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특수한 지위를 확보하도록 규정한다.

부산시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모두 43개 조항으로 이뤄진 해양특별시 특별법 초안을 정치권에 전달하고 공약 채택을 촉구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또 24일 오후 4시 부산시의회 대회의실에서 부산발전연구원과 함께 지방분권형 개헌을 위한 토론회를 열고 해양특별시 특별법 제정 당위성과 실천전략을 논의하기로 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