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류현진 시범경기 등판 일정 미정"…신중한 다저스

류현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류현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연일 재기를 향한 긍정적 신호를 보내고 있으나 구단은 서두르지 않는 모습이다.

미국 스포츠전문 채널 ESPN은 23일(한국시간) "불펜투구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음에도 다저스는 류현진을 천천히 준비시킬 것"이라면서 "다저스의 시범경기는 26일 시작하지만 류현진의 등판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것이 류현진의 복귀 과정에 있어 하나의 조건이다"라는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의 말을 곁들였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지역 신문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는 "로버츠 감독이 '류현진은 스프링캠프 후반 경기에 등판하리라 예상한다'고 말했다"면서 "재활 과정에 따라 류현진의 첫 실전 등판은 마이너리그 경기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최근 류현진의 불펜투구와 라이브피칭을 지켜본 구단 관계자들의 반응을 바탕으로 "류현진이 다저스 경기에 등판할 날이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는 제목으로 류현진의 재기 준비 상황을 알렸다.

하지만 이 매체도 류현진의 향후 일정에 대해 "유동적이다"라는 릭 허니컷 투수 코치의 말을 전했다.

류현진이 부상 탓에 지난 두 시즌 동안 메이저리그에서 단 한 경기 등판에 그친 점을 고려하면 다저스 코치진이 이처럼 신중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당연하다.

2015년 5월 어깨 수술을 받은 류현진은 지난해 마운드에 복귀했으나 한 경기 등판 뒤 다시 통증이 재발해 전열에서 이탈했다. 이후 팔꿈치 괴사 조직을 제거하는 수술도 받았다.

류현진은 부활을 노리며 겨우내 재활에 매진했고, 지난달 일본 오키나와에서 개인훈련으로 일찌감치 몸을 만든 뒤 다저스의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

이어 지난 17일 스프링캠프에서 첫 불펜 피칭을 했고, 20일에는 타석에 타자를 세워놓고 실전처럼 공을 던지는 라이브피칭까지 깔끔하게 소화했다.

그리고 이날 다시 불펜투구를 하며 30개의 공을 던졌다.

류현진은 이틀 뒤인 25일 두 번째 라이브 피칭에 나설 예정이다.

두 번째 라이브 피칭까지도 이상 없이 마친다면 류현진의 시범경기 등판 일정도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전망된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