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선밀집지역 5곳에 2020년까지 15조원 민간투자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조선업계의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조선밀집지역 5곳에 2020년까지 15조원의 민간투자가 이뤄진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말 기준 5개 조선밀집지역에 올해 4조원을 포함해 2020년까지 15조원의 민간투자프로젝트를 발굴했다고 23일 밝혔다.

부산·울산·경남지역은 석유화학, 기계, 항공 등 기존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9조원, 전북·전남지역은 태양광, 해상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와 관련해 6조원의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산업부는 민간투자를 조기에 이행할 수 있게 '중앙-지방 간 민간투자 3단계 지원체제'를 가동한다.

우선 '지방자치단체 지원전담팀'은 5개 시·도의 경제·산업국장급을 팀장으로 지역 내 민간투자사업과 애로를 발굴하고 지자체 차원의 해결방안을 모색하면서 필요한 부분은 정부에 협조를 건의한다.

'중앙-지방협의체'는 지자체 지원전담팀의 건의사항을 검토해 규제를 해소한다. 원활한 소통을 위해 분기별로 회의를 개최한다.

'관계부처협의체'는 현재 운영 중인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 '규제개혁 장관회의' 등을 활용해 미해결 과제 중 중앙정부 간 합의·조정이 필요한 사항을 논의하고 범부처 차원에서 해결한다.

또 이날 산업부는 8개 에너지 공기업과 부산광역시 파라곤 호텔에서 조선기자재업체 대상 합동 설명회를 열고 사업 다각화 지원 방안을 소개했다.

합동 설명회에서는 올해 1조767억원 규모의 에너지 공기업 주요사업을 설명하고 건설·정비 관련 납품 정보를 제공했다.

그동안 에너지 공기업에서 각기 추진한 사업을 수요자인 조선기자재업체가 보다 효율적으로 파악할 수 있게 마련된 자리다.

설명회 이후 산업부는 5개 조선밀집지역별 수요기관 -공급기관 상설협의체를 구성해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연계망을 운영하기로 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조선기자재업계가 어려움을 극복하려면 에너지 등 연관 산업으로의 사업 다각화가 최우선으로 이뤄져야 한다"며 "산업부와 에너지 공기업은 조선기자재업체가 실질적으로 납품하고 공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계속 관심을 두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오는 24일에는 전라남도 영암군 산업단지공단에서 2차 설명회가 열린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