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승용 "朴대통령 자진사퇴 여부와 무관하게 엄벌 처해야"

"해체위기 놓인 특검 구할방법은 직권상정밖에 없어"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23일 "박근혜 대통령의 자진사퇴 여부와 무관하게 박 대통령과 비선 실세들에게 끝까지 그 죄를 물어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범보수진영은 박 대통령의 자진사퇴 카드를 꺼내들었다"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제 와서 사법처리 면제를 전제로 한 자진사퇴론을 흘리는 것은 특검 연장을 이유를 소멸시키고 헌법재판소의 결정일도 넘기려는 얄팍한 술수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 탄핵 초기 국민과 야당의 질서있는 퇴진 요구를 거부한 채 일방적으로 자신의 결백만 주장했다"면서 "국정농단에 대한 특검 수사에 성실히 응하겠다는 약속도 저버리고 청와대 압수수색도 거부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박 대통령 변호인단에 대해 "비이성적인 발언이 도를 넘고 있다. 김평호 변호사는 헌법재판소에 대해 '국회 측 변호인이다. 탄핵 인용 시 내란이 날 것이다. 헌재가 자멸의 길로 접어들었다'라는 등 협박과 막말을 쏟아냈다"면서 "무법천지에서 탈법과 권력을 휘둘러온 세력과 변호인단의 형태가 똑같다"고 말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박영수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이는 상황에서 해체위기에 놓인 특검을 구할 방법은 직권상정 뿐"이라며 "오늘 정세균 국회의장과의 면담을 통해 좋은 결과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가계부채 문제에 대해 "특검이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에게 압수한 녹음파일을 들어보면 최순실은 박 대통령에게 가계부채 해결과 부동산거래 활성화를 강조하라고 말했다"라며 "결국 빚 내서 집 사라는 부동산정책은 경제전문가가 아닌 최순실이 만들어냈을 가능성이 있다.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에서 시행된 초이노믹스는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가 아니라 최순실의 초이노믹스였다"라며 "국민의당은 가계부채를 해결하고 집값 안정을 위한 대책을 착실히 강구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승용 "朴대통령 자진사퇴 여부와 무관하게 엄벌 처해야" - 1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