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대 의·치대 지역인재전형 '전북까지 확대' 논란(종합)

조선대는 광주전남·전북대는 전북 '한정'
"지역인재 개념 명확히 해야…광주전남 학생이 손해 본 느낌"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전남대학교가 의·치대 지역인재전형 범위를 전북까지 확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조선대는 광주·전남으로, 전북대는 전북으로 각각 한정한 것과 대비된다.

23일 전남대, 조선대, 전북대에 따르면 전남대 의예과는 올해 광주를 비롯해 전남·북 고교 출신이 지원할 수 있는 지역인재전형으로 수시 30명, 정시 6명을 뽑았다.

전남대 정병석 총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남대 정병석 총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남대 치의예과도 광주·전남·북 고교 출신이 지원할 수 있는 지역인재전형으로 수시 8명, 정시 3명을 각각 뽑았다.

반면 조선대 의대는 광주·전남 고교 출신이 지원할 수 있는 지역인재전형으로 수시 26명, 정시 20명을, 치의예과는 수시 17명, 정시 11명을 각각 선발했다.

전북대 의예과도 전북 고교 출신이 지원할 수 있는 지역인재전형을 수시로만 39명을, 치의예과는 수시로만 10명을 각각 뽑았다.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각 대학은 호남권 범위내에서 학칙으로 지역인재전형 지역을 정할 수 있다. 따라서 전남대는 호남권 전체를, 조선대는 광주·전남을, 전북대는 전북을 각각 한정한 것이다.

이처럼 전남대가 조선대, 전북대와 달리 지역을 확대한 것에 대해 지역 역차별이란 지적도 나온다.

학부모 최모씨는 "지역이기주의로 생각하지 말아달라"면서 "전남대가 지역인재전형 범위를 확대해 광주전남 학생들이 손해 본 느낌"이라고 말했다.

광주 모 고교 교사는 "전남대가 지역인재전형을 전북까지 확대할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대학의 학사 자율성을 보장해주는 것도 좋지만 이처럼 민감한 지역인재 할당은 교육부에서 가이드라인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전남도 보건 관계자는 "외지 고교 출신들이 지역 대학 의치대를 졸업한 뒤 수도권 등 고향에서 병원을 개업하는 경향이 있는데 지역 의료 인프라를 탄탄히 하기 위해서는 지역인재들의 의치대 입학 통로를 충분히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남대 관계자는 "의치대 지역인재전형범위를 호남으로 확대해라는 대교협의 권고사항을 따랐을 뿐"이라며 "인재를 널리 등용하기 위해 전북까지 확대했다"고 해명했다.

올해 전남대와 조선대 의·치대에 합격한 307명 중 광주·전남 고교 출신은 162명이다.

shch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4: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