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흐르는 물·공기까지 살균"…고출력 자외선LED 개발

LG이노텍 세계 최초로 선보여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LG이노텍[011070]은 자외선 출력이 70㎽(밀리와트)에 달하는 'UV(자외선)-C LED(발광다이오드)'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강한 자외선을 쬐어 물이나 공기 등을 정수·정화하는 데 쓰이는 제품이다.

UV-C LED는 빛의 파장이 짧은 200∼280㎚(나노미터) 자외선을 방출한다. 심자외선(Deep UV)으로도 불리는데 세균의 DNA를 파괴해 살균 작용을 한다. LG이노텍 70mW UV-C LED의 파장은 280nm다.

이 제품의 특징은 강력한 자외선 출력이다. 지금까지 광출력이 가장 센 제품은 일본 업체가 만든 45㎽짜리였다.

이렇게 출력이 강하다 보니 흐르는 물이나 공기까지 살균할 수 있다는 게 LG이노텍의 설명이다. 직수형 정수기나 공기정화장치 등에 이용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출력이 약하다 보니 칫솔 같은 작은 물건이나 고인 물을 살균하는 데 사용됐다. 자외선 출력이 약해 중대형 가전에 적용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일례로 칫솔 살균용은 출력이 1㎽, 가습기 수조용은 2㎽ 수준이다.

LG이노텍 관계자는 "독자 개발한 수직칩 기술로 살균 자외선 방출량을 극대화한 제품"이라며 "세균에 오염된 물과 공기를 더 빠르게 살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제품의 크기는 가로·세로가 각 6㎜로, 2mW급 LED와 같이 작지만 자외선 출력은 35배 강하다. 2㎽급으로 5ℓ 물을 살균하려면 고인 상태로 25분이 소요되지만 70㎽ 제품은 물이 흐르는 상태에서 바로 살균할 수 있다고 LG이노텍은 설명했다.

또 제조산업 현장에서 경화(硬化) 장치에도 이용될 수 있다. 경화는 코팅액, 접착제 등을 단단히 굳히거나 잉크를 건조시키는 과정을 말한다. 자외선 출력이 강한 만큼 경화 장치 성능을 높일 수 있다.

이 제품은 또 수은 UV 램프와 달리 유해 중금속이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제품이고 내구성이 뛰어나 깨질 위험도 없다.

정호림 LG이노텍 LED마케팅담당(상무)은 "이번 70㎽ 제품 개발로 UV-C LED 적용 분야가 본격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UV-C LED 기술 선도기업으로서 고품질 혁신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욜 디벨롭먼트에 따르면 전 세계 UV LED 시장은 2015년 1억3천만 달러에서 올해 2억7천만 달러(약 3천76억원)로 두 배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흐르는 물·공기까지 살균"…고출력 자외선LED 개발 - 1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9: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