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입생 OT 준비하다 '성추행'…경찰, 수사 착수(종합)

송고시간2017-02-23 23:36

건국대 측, 징계위 회부·새터 일정 취소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건국대학교 상경대 2학년생이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을 준비하던 중 동급생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경찰에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23일 "건국대 성추행 사건을 수사 중"이라면서 "성추행은 '반의사불벌죄'가 아니기에 혐의가 밝혀지면 피해자 의사와 관계없이 가해자를 처벌할 수 있다"고 밝혔다.

복수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이달 17일 열린 상경대 새터 기획단 회의 후 가진 술자리에서 A(26)씨가 B(21)씨의 가슴을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다는 글이 페이스북에 익명으로 올라왔다. 피해자 B씨의 언니가 올린 글이다.

애초 B씨는 건국대 학생들이 익명으로 글을 올리는 페이스북 '건국대학교 대나무숲'에 자신이 성추행을 당했다는 글을 게시하겠다고 밝혔으나, '대나무숲' 관리자가 그 내용을 상경대 학생회장에게 알리며 논란이 커졌다.

사연을 보내고 나서 상경대 학생회장이 B씨에게 전화를 걸어 "너에게 2차 피해가 갈 수도 있는데 그런 게시물을 꼭 올려야 하느냐", "작년에 비슷한 일이 있었는데 게시물 올린 학우는 자퇴했어"라며 글을 올리지 말라고 회유했다.

'대나무숲' 관리자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보자의 신상정보를 노출한 게 아니고 성추행 관련 제보를 상경대 재학생인 전 관리자에게 알려준 것"이라며 "오직 사건의 사실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서였다"고 해명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문제가 불거지자 학교 측은 상경대 새내기 배움터 일정을 취소하고 징계 위원회에 사건을 회부한 상태다.

신입생 OT 준비하다 '성추행'…경찰, 수사 착수(종합) - 1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