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인호 무역협회장 "정치적 혼란이 경제·무역에 영향"(종합)

송고시간2017-02-23 14:35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김인호 무역협회 회장은 "정치적 혼란이 우리 경제와 무역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우려했다.

김 회장은 2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무역업계 대표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정기총회 개회사를 통해 우리 무역이 겪는 어려움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해 세계 경제의 저성장으로 수출이 2년 연속 감소하고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가결, 미국 대선, 한진해운 사태 등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어느 때보다 어려운 한 해를 보냈다"며 "또한 현재 진행 중인 정치적 혼란이 우리 경제와 무역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거를 돌아보면 우리에게 위기가 아닌 적은 단 한 번도 없었고 위기의 순간을 도약의 기회로 삼았을 때 우리는 한 단계 성장해 왔다"며 "협회도 한국 무역의 재도약과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지난 9일 제40회 전국 최고경영자 연찬회 기조강연에서 정치권의 재벌개혁 움직임을 비판하는 등 현안에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왔다.

당시 김 회장은 "지금 기업을 비난하는 정치인들은 앞으로 집권했을 때 기업에 손 안 내밀고 정치와 경제를 꾸려갈 수 있을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김인호 무역협회장 "정치적 혼란이 경제·무역에 영향"(종합) - 1

올해 무역협회는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통상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세계 각국의 비관세장벽을 찾아 풀어나가는 활동에 주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한 6대 사업전략으로 ▲ 중소·중견기업 수출경쟁력 강화 ▲ 신성장동력 수출산업화 기반 조성 ▲ 맞춤형 무역인력 양성 및 수출 저변 확대 ▲ 수출패러다임 전환과 신시장 개척 선도 ▲ 온 국민에 다가가는 무역센터 실현 ▲ 기업 하기 좋은 무역환경 조성을 채택했다.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같은 새로운 통상질서에 대응하고자 통상 전문인력을 확충하고 관련 통상연구·정책 수립 활동을 강화한다.

특히 외국의 비관세장벽을 발굴하고 해소하는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아울러 미국, 유럽연합(EU), 중국, 러시아 등 주요 국가와 민간 주도의 경제·통상 협력 활동을 통해 시장을 개척해 나가기로 했다.

중소·중견기업의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선 전담 자문위원을 확충해 맞춤형 종합컨설팅을 제공한다.

3차원(3D) 프린터,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 등 6개 부문의 수출산업화협의회를 운영하고 정보통신기술(ICT)·IoT 융합제품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4차 산업혁명 등 무역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정보통신(IT) 융합시대에 맞는 무역 전문가를 양성하고, 무역아카데미 교육나눔 사업 등 공익서비스를 강화한다.

또 무역 애로 해소 온라인시스템인 '트레이드(Trade) SOS'와 지방기업협의회 개최 등을 통해 무역현장의 애로와 무역 관련 규제를 상시 파악하고 수출여건 개선을 위한 무역 정책을 건의할 계획이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