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남은 쇼크사'…北, 코너 몰리자 '오리발'

"말레이·남조선 책임"…시간끌며 '영구미제' 사건 몰려는듯
미얀마 테러·KAL기 폭파사건 때도 '발뺌' 전력
김정남 이름 언급없고 노동신문에 소식없어…北주민에 은폐 의도
김정남 피살(CG)
김정남 피살(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북한은 23일 김정남 암살사건의 배후로 지목되며 코너에 몰리자 '심장 쇼크에 의한 사망'이라고 주장하며 전형적인 '발뺌 전략'에 나섰다.

또 김정남의 이름을 거론하지 않은 채 '공화국 공민'으로만 표현한 것은 주민들에게 김정남의 존재는 물론 사건 자체를 알리지 않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북한 조선법률가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우리 공화국 공민(김정남)이 비행기 탑승을 앞두고 갑자기 쇼크상태에 빠져 병원으로 이송되던 도중 사망한 것은 뜻밖의 불상사"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담화는 또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에 허점이 많다고 비난하면서 "남조선 당국이 (이번 사건의) 대본까지 미리 짜놓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조선법률가위원회는 우리 대한변호사협회처럼 비상설기구인 것 같다"며 "정치·외교적인 접근보다도 1단계로 법적인 측면에서 접근하겠다는 의도가 담겨 있다"고 분석했다.

북한은 전날 말레이시아 경찰이 김정남 암살에 북한 외교관이 연루됐다고 발표한 뒤 북한 당국이 개입된 '국가 범죄' 혐의가 짙어지자 이날 담화를 통해 '오리발 작전'에 나선 모습이다.

북한은 또 말레이시아 당국이 사건을 조작했으며, 사건의 배후에는 우리나라가 있다면서 '물타기 전략'도 병행했다.

북한의 이런 수법은 예견됐던 일이다. 앞서 북한 당국의 입장을 대변하는 강철 주 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가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 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기자회견에 나서는 등 억지 주장을 펼쳐왔기 때문이다.

북한은 최대한 시간 끌기를 하면서 궁극적으로는 '영구미제' 사건으로 남기를 바라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이날 담화에서 "우리는 이미 이번 사건의 정확한 해명을 위한 공동수사를 제기하고 우리 법률가대표단을 파견할 준비가 되여있다"고 밝힌 점은 이런 관측을 뒷받침한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북한의 반격이 공식적으로 대대적으로 시작됐다고 봐야 한다"며 "논리 싸움으로 가면서 사건을 영구미제화 시키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북한은 과거에도 북한의 소행임이 뻔한 대형 테러 사건이 벌어졌을 때마다 한동안 침묵하다 증거가 하나둘 나오면 부인하는 전략을 취해왔다.

1983년 10월 미얀마를 방문 중이던 전두환 전 대통령 일행의 암살을 시도한 아웅산 테러 사건과 1987년 11월 서울올림픽 개최를 방해하기 위해 북한 공작원 김승일과 김현희가 벌인 KAL기 폭파사건이 대표적이다.

북한은 아웅산 사건 직후 "독재자 전두환을 제거하려던 남조선 인민 스스로의 의거이지 북한이 개입한 게 아니다"라며 "강민철은 북한 사람이 아니라 대한민국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KAL기 폭파사건 때도 북한은 '남조선과 일본이 내놓은 허위 날조'라면서 자신들의 소행임을 부인했다.

북한은 이번 담화를 통해 내부적으로 주민들에게 이번 사건을 최대한 은폐하겠다는 의도도 드러냈다.

약 3천500자 분량의 담화에 '김정남'이라는 이름을 한 차례도 쓰지 않은 채 '공화국 공민'이라고만 지칭한 것에서 이같은 의도를 확인할 수 있다.

북한 주민들이 볼 수 없는 중앙통신에는 담화를 싣고 대내용 매체인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는 싣지 않은 점도 같은 맥락에서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