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사·금감원 직원 사칭…보이스피싱 조직원 6명 적발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 수성경찰서는 23일 전화로 검사와 금융감독원 직원을 사칭하고 피해자를 만나 돈을 가로챈 혐의(사기)로 A(46) 씨 등 4명을 구속하고,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달 25일 B(27·여) 씨에게 전화로 걸어 검사인 척하며 "계좌가 범죄에 이용됐으니 금감원 직원에게 돈을 맡겨야 한다"고 속인 뒤 대구 수성구 한 카페에서 2천400만원을 받아 챙겼다.

이러한 수법으로 이들은 지난 8일까지 4명에게 9천311만원을 가로챘다.

피해자들은 "금감원 직원증과 홈페이지를 번갈아 보여주며 신원을 확인해준 탓에 보이스피싱 사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최근 대포통장 확보가 어렵자 피해자를 직접 만나 돈을 뜯는 형태의 보이스피싱이 기승하고 있다"며 "모르는 사람에게서 돈을 찾아오라는 전화가 오면 바로 끊고 112로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보이스피싱 조직원 검거 증거 물품
보이스피싱 조직원 검거 증거 물품[수성경찰서 제공=연합뉴스]

sunhy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8: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