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행자부 생활공감정책 모니터단 3천858명 활동

지난해 열린 제5기 생활공감정책 모니터단 출범식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열린 제5기 생활공감정책 모니터단 출범식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행정자치부는 일상 속에서 정책 개선사항을 발굴하고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제6기 생활공감정책 모니터단' 3천858명을 확정했다고 23일 밝혔다.

3월부터 활동을 시작하는 모니터단은 1년간 정책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불법 광고물 신고, 개인정보 지킴이 활동, 소외계층 봉사활동 등을 한다.

올해 모니터단은 10대부터 8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한다.

'주부 모니터단'이 모태이다 보니 주부 참여율(44.1%)이 높은 편이지만 공무원·교사·금융인 등 전문직의 참여율을 작년 4%에서 15% 수준으로 높여 정책 제안에 전문성이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행자부는 모니터단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6∼7월 누리집 사용방법 등을 교육하고 제안·활동 우수자는 '우수모니터'로 위촉해 생활공감정책 교육의 강사로 활용한다.

또 제안 실적에 따라 온누리 상품권 등을 인센티브로 제공하고 연말에는 포상도 한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