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므누신 美재무 "强달러는 트럼프정부 신뢰도…장기적으로 좋아"

"달러 강세가 미국을 죽인다"던 트럼프 대통령 발언과 상반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입을 열고 달러 강세를 옹호했다.

므누신 재무장관은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달러 강세는 미국 경제가 세계 여타 국가와 비교해 어느 위치에 있는지를 보여준다"며 "달러는 앞으로도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통화이자 주요 비축통화일 것이며 미국 경제에 대한 자신감을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단기적으로는 어떤 관점에서는 (달러 강세가) 미국 경제에 긍정적일 것일 수 있지만, 또 다른 관점에서는 그다지 긍정적이지 않을 수 있다"면서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달러 가치 절상은 좋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대선 이후로 달러 가치가 크게 절상된 것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향후 4년간의 경제 전망에 대한 신뢰도를 나타내는 신호"라며 "그간 보아왔듯 나는 장기적으로 달러 가치가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같은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달러 강세 비판 기조와는 반대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 WSJ과의 인터뷰에서 "달러 가치가 지나치게 강세를 띠고 있다"며 "미국 기업이 (중국과) 경쟁할 수가 없는 것은 달러 가치가 너무 높아서고, 이는 우리를 죽이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간 공화당과 민주당을 막론하고 미국 행정부가 환율 관련 발언을 삼가고 달러 강세를 지지해 온 것을 고려하면 돌출적인 발언이었다.

이 영향으로 당시 외환시장에서 달러 가치는 1% 가까이 추락했다.

므누신 재무장관은 그간 달러 강세를 두고 흔들리는 태도를 보여왔다.

지난달 19일 의회 상원 인준청문회 과정에서 "장기적으로 달러 강세는 중요하다"고 말했지만 곧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기조를 고려한 듯 서면 답변을 통해 "때때로 지나친 달러 강세는 경제에 단기적으로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8: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