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100년래 최악 홍수…1만4천명 대피

"시 당국 '위기 평가' 실패" 책임론도 부상


"시 당국 '위기 평가' 실패" 책임론도 부상

물에 잠긴 새너제이 [AP=연합뉴스]
물에 잠긴 새너제이 [AP=연합뉴스]

(새너제이<미 캘리포니아주>=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수년래 최악의 홍수로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17일 로스앤젤레스(LA)를 중심으로 한 캘리포니아 주 남부 일대에 6년 만에 최악의 폭풍우가 휩쓸어 4명이 사망하고 산사태·홍수로 인한 침수·정전 피해가 잇따른 데 이어 21일에는 주 북부 새너제이(산호세) 지역에 100년래 최악의 홍수로 주민 1만4천 명이 긴급 대피했다.

새너제이 시 당국은 22일(현지시간) "20일부터 계속된 폭우로 시 중심부를 가로지르는 작은 하천인 코요테 크릭이 범람해 21일 인근 주민들을 긴급 대피시켰다면서, 모든 주민은 안전하게 대피했으며 이번 홍수로 인한 사상자는 없었다"고 말했다. 주택과 자동차 파손 등 물적 피해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에버그린 밸리 고교와 제임스 릭 고교 등에 분산 수용돼 밤을 지낸 주민들은 이날 일부가 귀가해 집의 피해 상황을 살펴봤지만, 시 당국은 의무 대피 명령은 계속 유효하다고 밝혔다.

코요테 크릭의 범람으로 인근 동네가 물에 잠겼다 [AP=연합뉴스]
코요테 크릭의 범람으로 인근 동네가 물에 잠겼다 [AP=연합뉴스]

미국 국립 기상청은 "21일 밤 코요테 크릭의 에덴 베일 근처 수위가 13.6피트(4.14m)로 100년 만에 최고 수위를 기록했다"면서 "22일 오전 현재 수위가 10.8피트로 떨어지긴 했지만, 여전히 홍수 수위인 10피트를 넘어서 있다"고 말했다.

록스프링스와 브룩우드 테라스 지역의 주민 400여명은 폭우로 강 둑의 물이 넘쳐나면서 동네가 물에 잠기기 시작하자 보트를 통해 대피할 수 밖에 없었다고 머큐리 뉴스는 전했다.

필요한 것만 들고 대피 [AP=연합뉴스]
필요한 것만 들고 대피 [AP=연합뉴스]

또 강 주변의 101고속도로 일부 구간과 인터스테이트 고속도로 280과 680의 교차로 일부가 물에 잠기면서 이들 도로가 21일 저녁 전면 통제됐다. 실리콘밸리를 가로지르는 101고속도로는 다음날 오전 8시 30분부터 통제가 부분적으로 풀렸다.

현지 언론들은 주민들에 대한 대피 명령이 뒤늦게 내려지면서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홍수 지역의 중심인 노데일 애브뉴에 사는 주민 호세 카스트로(26)는 머큐리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3∼4일전 시 관리들은 가벼운 범람이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지만 이처럼 상황이 심각하다는 얘기는 전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샘 리카도 시장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록 스프링스 지역에서 주차된 차들이 물에 잠기고 주민들이 보트를 타고 안전한 곳으로 빠져나온 상황은 분명 실패"라며 늦은 대피 명령에 대한 조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 당국은 현재 하천의 수위가 위험수위 밑으로 떨어지긴 했지만, 이번 주말 또다시 큰 비가 예고돼 있어 아직 안전한 상황은 아니라고 말했다.

kn020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