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김정남 사망' 첫반응…"반북 음모책동"(2보)

북한 소행 주장은 낭설
北, '김정남 사망' 첫반응…"반북 음모책동" (CG)
北, '김정남 사망' 첫반응…"반북 음모책동"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이 23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사망 사건을 '공화국 공민의 사망'으로 지칭하며 북한 배후설은 '음모책동'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은 23일 '조선법률가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지난 2월 13일 말레이시아에서 외교여권 소지자인 우리 공화국 공민이 비행기 탑승을 앞두고 갑자기 쇼크상태에 빠져 병원으로 이송되던 도중 사망한 것은 뜻밖의 불상사가 아닐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담화는 북한의 소행이라는 주장은 '낭설'이라며 "이러한 음모책동의 목적이 우리 공화국의 영상에 먹칠을 하고 마지막 숨을 몰아쉬고 있는 박근혜 역도의 숨통을 열어주며 국제사회의 이목을 딴데로 돌려보려는데 있다는 것은 불을 보듯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이는 김정남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지난 13일 암살된 후 북한이 사건과 관련해 보인 첫 공식반응으로, 담화에 김정남이라는 이름은 거론되지 않았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7: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