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88년 런던경찰청 사상 첫 여성 수장 탄생…"아주 멋진 불빛"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188년 영국 런던경찰청 사상 처음으로 여성수장이 등장한다.

크레시다 딕(56)이 버나드 호건-하웨 런던경찰청장(MET) 후임으로 지명됐다고 영국 언론들이 22일(현지시간) 보도헀다.

지난 2012년 런던경찰청 부청장 직무대행을 맡은 바 있는 딕은 지난 2014년 은퇴할 때까지 31년간 경찰에 몸담았다.

은퇴 이후 영국 외무부에서 일하다가 이번에 런던경찰청 수장으로 복귀를 맞게 된 것이다.

수도 런던 치안뿐만 아니라 나라 전체의 중대범죄 수사와 대테러 담당을 겸하는 런던경찰청의 수장은 영국 경찰의 최고위직이다.

이로써 영국 경찰의 최고위급 3명이 모두 여성으로 채워지게 됐다. 현재 국가범죄수사국(NCA)과 전국경찰서장협의회(NPCC) 수장이 모두 여성이다.

딕은 성명을 통해 "엄청난 책임과 환상적인 기회"라며 "런던 시민을 보호하고 런던경찰청의 여성과 남성들과 다시 함께 일하게 될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딕이 런던경찰청을 이끄는 데 필요한 "탁월한 자질"을 지녔다고 평가했다.

호건-하웨 청장은 딕의 경험과 능력은 오랜 경찰 업무 수행 기간에 빛을 발했다면서 "런던경찰청 안팎에 걸쳐 여성을 위한 아주 멋진 불빛"이 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크레시다 딕 런던경찰청장 지명자
크레시다 딕 런던경찰청장 지명자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