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병세 "김정남 암살, 국제사회가 다양한 조치 취하는 계기"

"中, 北석탄수입 중단은 북한에 대한 인식 변화 보여주는 중국 메시지"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북한이 배후로 지목되는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해 "국제 사회가 다양한 형태의 조처를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장관은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제3차 한영 외교장관 전략대화를 마친 뒤 연 기자 간담회에서 "북한의 배후로 확정된다면 국제사회에서 북한이 말레이시아 주권을 침해한 국가주도 테러라고 보고 국제 인권무대나 이런 데서 자연스럽게 논의될 수 있는 분위기가 형성될 것으로 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장관은 "사실로 확정된다면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에 매우 중대한 위반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만간 유럽연합(EU)이 주로 북핵·미사일을 겨냥한 독자 제재를 내놓을 예정이지만 "이번 사건이 상당히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는 분위기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윤 장관은 "최근 만난 20명의 외교장관에게 과거 버마(현 미얀마) 아웅산 테러사건에서 버마가 북한을 국가승인 취소라는 전례 없는 조치를 했다는 사례를 소개했는데 이중 10명이 이 말의 의미를 정확히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각국이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안보리 제재 이행 차원을 넘어선 북한 고립에 나설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시각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윤 장관은 "중국 상무부가 2월 중순밖에 안 됐는데도 북한 석탄수입 금지 공고를 낸 데 대해 많은 국가가 관심을 두고 분석하고 있다"며 "안보리 제재의 철저한 이행 의지를 보여주는 것뿐만 아니라 북한에 대한 인식의 변화를 보여주려는 중국의 메시지가 아닌가 하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을 좋은 방향으로 이끌려고 애썼던 일부 국가들마저 더는 그렇게 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가고 있다"며 "북한이 추가적인 도발을 하면 (국제 사회가) 결정타를 내릴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윤병세 외교장관
윤병세 외교장관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4: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