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의 페라리 중고차 경매에…"3억∼4억원 낙찰 예상"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때 소유했던 페라리 승용차가 미국에서 경매에 부쳐진다.

미 경매회사인 '옥션스 아메리카'는 4월 1일 플로리다 주 포트로더데일에서 열리는 경매시장에 트럼프 대통령이 4년간 갖고 있었던 승용차인 페라리 F430 F1 쿠페가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CNN방송은 22일(현지시간) 회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25만 달러(2억8천600만 원)∼35만 달러(4억 원) 사이의 낙찰가를 예상했다.

구매자에게는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이 들어간 자동차 소유증서도 함께 넘겨질 예정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역대 대통령 가운데 이런 고성능 승용차를 소유했던 경우는 트럼프 대통령이 유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60세가 되던 2007년에 이 차를 샀다가 2011년 팔았다. 많이 운전하지 않아 9,700km 정도만 달린 상태다.

모터쇼에 전시된 페라리 F430 쿠페 모델
모터쇼에 전시된 페라리 F430 쿠페 모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소유했던 것과 같은 차종인 페라리 F430 F1 쿠페가 프랑스 파리 국제모터쇼에 전시돼 있다.[출처 = 경제전문지 포춘]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