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 경찰, 허위보좌관 등록 의혹 르펜 측근 2명 구금

프랑스 극우성향 대선후보 르펜
프랑스 극우성향 대선후보 르펜[A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극우정당 대선후보 마린 르펜(48)의 공금유용 의혹과 관련,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측근 2명이 구금됐다.

르몽드 등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르펜의 국민전선(FN) 당사를 압수수색한 데 이어 르펜의 경호원인 티레리 레지에와 비서실장인 카트린 그리제를 22일 오전(현지시간) 구금 조치했다.

르펜은 자신의 보디가드인 티에리 레지에를 유럽의회 보좌관으로 허위 고용해 지난 2011년 10~12월 4만1천500유로(2천600만원 상당)를 부당 지급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또 비서실장인 카트린 그리제 역시 유럽의회 보좌관으로 등록시켜 2010년 12월부터 2016년까지 월급으로 총 29만8천유로(3억6천만원 상당)를 챙겨줬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유럽의회 보좌관은 유럽연합(EU) 의회가 소재한 벨기에 브뤼셀,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룩셈부르크 중 한 곳에서 실질적으로 근무해야 한다. 그러나 유럽의회 조사국과 프랑스 경찰은 레지에와 그리제 모두 파리와 그 인근에서 근무해 관련 규정을 어긴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프랑스 경찰은 이 조사와 관련해 지난 20일 파리 외곽 낭테르에 있는 FN 당사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경찰이 자신의 두 측근을 구금하자 르펜은 즉각 성명을 내고 "프랑스 국민은 진실과 정치적 음모를 정확히 구분할 줄 안다"며 반발했다.

극우성향으로 분류되는 르펜은 대선 1차 투표 지지도 조사에서 줄곧 1위를 달리고 있다. 프랑스 대선은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득표한 후보가 나오지 않으면 1·2위 득표자만으로 2차 결선투표를 진행해 최종승자를 가린다.

르펜은 2차 투표에서는 라이벌인 공화당(중도우파)의 프랑수아 피용이나 '앙마르슈'(중도신당)의 에마뉘엘 마크롱에게 압도적인 표차로 패배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