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화 상대방이 눈앞에…SKT, MWC서 '텔레프레즌스' 공개

홀로그래픽 아바타 띄워 실시간 대화…데이터 공유도
AR·VR 접목한 '혼합현실' 솔루션도 처음 공개
SKT, 텔레프레즌스 시연
SKT, 텔레프레즌스 시연(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3일 오전 서울 중구 삼화타워에서 SK텔레콤 직원들이 홀로그래픽 통화 솔루션인 '텔레프레즌스'를 시연하고 있다. 텔레프레즌스는 원격지의 회의 참가자들이 실제로 같은 공간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는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 기반의 홀로그래픽 통화 솔루션이다. 2017.2.23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SK텔레콤[017670]이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증강현실(AR) 기반의 홀로그래픽 통화 솔루션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텔레프레즌스는 말 그대로 멀리 떨어진(Tele) 사람들이 서로 가까이에 존재(presence) 하는 것처럼 느낄 수 있는 통화 기능이다. 음성에서 영상으로 발전한 통화 기능이 홀로그래픽으로 진화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모바일 AR 게임 '포켓몬고'에서 아무것도 없는 허공에 캐릭터가 나타나는 것처럼 고글을 쓰거나 스마트폰 카메라를 비추면 통화 상대방의 아바타를 마주한 채 실시간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주변에 가상의 데이터도 함께 띄울 수 있다.

이 기능은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다.

예를 들어 의료 현장의 원격 협진(Tele-medicine)이 가능하다. 서로 떨어진 의료진이 함께 환자의 복잡한 신체 기관 정보를 3차원(3D) 홀로그래픽으로 공유하면서 의견을 나눌 수 있다.

제조업 분야에서는 직원들이 공장에 모이지 않아도 개별 사무실에서 각자 3D로 구현한 제품의 구조를 둘러보면서 실시간으로 상의할 수 있다.

텔레프레즌스 구현에는 초고속 통신 인프라가 필수적인데, 대용량 데이터를 끊김 없이 전송할 수 있는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에 비로소 널리 보급될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SKT, 홀로그래픽 통화 기술 공개
SKT, 홀로그래픽 통화 기술 공개(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23일 오전 서울 중구 삼화타워에서 SK텔레콤 직원들이 홀로그래픽 통화 솔루션인 '텔레프레즌스'를 시연하고 있다. 텔레프레즌스는 원격지의 회의 참가자들이 실제로 같은 공간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는 AR(Augmented Reality, 증강현실) 기반의 홀로그래픽 통화 솔루션이다. 2017.2.23
yatoya@yna.co.kr

SK텔레콤은 "5G가 상용화되면 마치 순간 이동을 한 것처럼 생생한 실감 미디어가 활성화될 것"이라며 "기술의 혁신을 뛰어넘어 경험의 혁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이번 MWC에서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을 넘나드는 혼합현실(MR·Mixed Reality) 솔루션도 선보인다. SK텔레콤의 MR 기술이 대중에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R은 여러 사람이 공장을 견학할 때 건물 외관은 AR을 통해, 건물 내부는 VR을 통해 각각 살펴보고 정보를 공유하는 식으로 활용할 수 있다. 교실 위에 천체를 띄우는 것을 넘어 교실 전체를 우주 공간으로 바꾸는 등 교육에 적용할 수도 있다.

이런 기술은 SK텔레콤이 2012년부터 꾸준히 진행해온 AR·VR 연구의 성과물이다.

SK텔레콤은 2015년 구글 연례 개발자 회의에서 구글의 AR 기술인 '탱고'와 자사 AR 플랫폼 'T-AR'을 결합한 서비스를 선보였다. 2015년부터 동작 인식 센서와 솔루션을 개발하는 미국 IT 회사 립모션과 실감형 멀티미디어 서비스도 개발해왔다.

SK텔레콤은 작년부터 센서와 이미지 프로세서를 개발하는 이스라엘의 이뉴이티브와 3차원 AR·VR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또 한국교육방송공사(EBS)와 손잡고 MR 기술을 활용한 교육 서비스 개발도 시도하고 있다.

SK텔레콤은 "AR과 VR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해서는 기술을 독점하지 않고 개방, 공유해야 한다"며 지속적인 협업의 배경을 설명했다.

텔레프레즌스 시연 장면
텔레프레즌스 시연 장면[SK텔레콤 제공]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