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시안게임] 오늘의 하이라이트(23일)

이승훈, 매스스타트에서 한국 첫 4관왕 '도전장'
김마그너스·이채원은 크로스컨트리 출전
3관왕 오른 이승훈
3관왕 오른 이승훈(오비히로<일본 홋카이도현>=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22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팀추월에서 이승훈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인사하고 있다. 이승훈은 이날 10,000m 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해 3관왕에 올랐다. 2017.2.22
minu21@yna.co.kr

(삿포로=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제8회 동계아시안게임에서 눈부신 부상 투혼을 펼치고 있는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29)이 4관왕에 도전한다.

이승훈은 23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릴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에 출전 예정이다.

20일 남자 5,000m에서 우승을 차지한 이승훈은 22일 하루에만 남자 10,000m와 팀추월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어 3관왕이 됐다.

현재 매스스타트 세계 1위인 이승훈은 제 컨디션만 유지하면 4관왕도 충분히 기대할 만하다.

사실 이승훈은 이번 대회 출전조차 불투명했다.

이달 초 강릉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넘어져 오른쪽 정강이를 베여 8바늘을 꿰맸다.

대표팀 정신적인 지주인 이승훈은 자신 때문에 후배가 피해를 보면 안 된다고 출전을 강행했다.

특히 22일에는 10,000m에서 금메달을 딴 뒤 불과 2시간 만에 출전한 팀 추월까지 우승으로 이끌었다.

2011년 아스타나-알마티 대회에서 이승훈은 간발의 차로 4관왕을 놓쳤었다.

당시 팀 추월에서 일본 대표팀에 0.03초에 뒤져 은메달에 만족했다.

마그너스의 겨울
마그너스의 겨울(삿포로=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1일 일본 삿포로 시라하타야마 야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키 크로스컨트리 남자 15km 프리 종목에 출전한 김마그너스가 피니시라인을 통과한 뒤 숨을 고르고 있다.
김마그너스는 8위를 기록,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2017.2.21
hama@yna.co.kr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세계 1위 김보름(24)은 이승훈과 남녀 동반 우승을 꿈꾼다.

한국 크로스컨트리의 희망 김마그너스(19)는 남자 10㎞ 클래식에서 이번 대회 두 번째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여자 5㎞ 클래식에 출전 예정인 이채원(36)도 10㎞ 프리 은메달의 아쉬움을 풀겠다는 각오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