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끄러운 공인구'…변화구 제구력이 최대 관건

양현종·차우찬·우규민 등 롤링스 적응에 총력
2017 WBC 공인구
2017 WBC 공인구(우루마<일본 오키나와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4일 오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야구 대표팀 훈련이 실시된 오키나와현 우루마시 구시가와 구장에 2017 WBC 공인구가 놓여있다. 2017.2.14
seephoto@yna.co.kr

(우루마<일본 오키나와현>=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변화구 제구가 잘되지 않아서…."

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나서는 한국 야구대표팀 투수들에게 자주 듣는 말이다.

WBC는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사용하는 롤링스사 제품을 공인구로 쓴다.

롤링스는 KBO리그 공인구보다 표면이 미끄럽다. 실밥이 넓고 팽팽해 덜 도드라진다.

한국 투수들은 "손가락에 실밥이 채는 느낌이 없다. 공이 손에서 빠질 때가 있다"고 하소연한다.

WBC 개막(3월 6일)이 11일 앞으로 다가왔다. 공인구 적응은 절체절명의 숙제다.

대표팀 왼손 에이스 양현종(29·KIA 타이거즈)은 22일 일본 오키나와현 기노완 구장에서 열린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DeNA 베이스타스와 평가전에 선발 등판해 2이닝 4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그는 등판 후 "공이 높았다. 롤링스는 손에 감기는 느낌이 덜하다"며 "손에서 빠지는 기분도 들었다. 적응에는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양현종에 이어 등판해 2이닝을 2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은 우규민(32·삼성 라이온즈)도 "커브를 던질 때 손에 실밥이 채는 느낌이 덜해서 손목 각을 이용해서 던졌다"고 설명했다. 낯선 공인구로 변화구를 던질 때 애를 먹는다는 의미다.

차우찬(32·LG 트윈스)도 19일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평가전이 끝난 뒤 "주 무기인 포크볼이 너무 높게 들어갔다. 공인구가 미끄러운데 포크볼을 던지는 데 아직 적응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당시 차우찬은 2이닝 4안타 2실점으로 주춤했다.

요미우리전에서 3이닝을 퍼펙트로 막은 장원준(32·두산 베어스)도 21일 불펜피칭을 하다 공을 너무 세게 쥐어 왼쪽 네 번째 손가락에 상처가 났다. 그는 "이 손가락 피부가 벗겨진 건 처음"이라고 했다.

KBO는 1월 11일 투수들에게 공인구를 지급했다. 하루라도 빨리 대회 공인구를 손에 익히라는 의미다.

하지만 예민한 투수의 손이 낯선 공에 적응하는 건 쉽지 않다. 특히 실밥을 채거나, 손가락 감각으로 '변화'를 주는 공을 던질 때 더 애를 먹는다.

한국 투수의 강점은 '변화구'다. 한국 무대를 경험한 외국인 타자 중 상당수가 "3볼-2스트라이크에서도 변화구를 정확하게 제구하는 투수들을 보고 놀랐다"고 했다.

한국 투수들은 강점을 살리기 위해, 공을 던지지 않을 때도 롤링스를 꽉 쥐고 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