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수활성화] '소비절벽'으로 1분기 성장 둔화 우려에 긴급 진화

수출 중심으로 겨우 움튼 경기회복세 제약 흐름 조기 차단 목적


수출 중심으로 겨우 움튼 경기회복세 제약 흐름 조기 차단 목적

(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을 2.6%로 제시하면서 1분기는 0%대 중반으로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GDP의 절반을 차지하는 소비가 지속해서 둔화하면서 예상 1분기 성장 흐름을 밑돌 가능성이 있다고 봤습니다." (기획재정부 이찬우 차관보, 21일 사전 브리핑에서)

기자간담회 주재하는 이찬우 차관보
기자간담회 주재하는 이찬우 차관보(서울=연합뉴스)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가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최근 경제동향 관련 기자간담회를 주재하고 있다. 2017.2.15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정부가 23일 내수활성화 관계장관회의에서 내놓은 소비 진작 방안은 이러한 위기의식에서 나온 긴급 진화책으로 풀이된다.

내수 부진이 수출 호조로 겨우 움튼 경기회복세를 발목 잡도록 좌시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수출은 정보기술(IT) 업황 개선과 유가 회복에 힘입어 3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다. 1년 전과 비교할 때 작년 11월 2.3%로 증가한 수출은 12월 6.3%, 올해 1월 11.2%로 그 증가 폭이 확대되고 있다.

문제는 내수다. 작년 4분기 이후 소비심리는 크게 위축되고 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작년 11월 95.8, 12월 94.1, 올해 1월 93.3을 기록했다. 1월 소비자심리지수는 금융위기 시절인 2009년 3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소비심리 위축 요인으로는 대내외 불확실성과 청탁금지법 시행 등이 거론된다.

국내 정국불안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출범 등 불확실성 확대로 자동차 등 내구재 중심으로 소매판매가 둔화했다.

국내 관광·여가 서비스업도 나빠졌지만, 내국인의 해외여행 등 국외 소비는 오히려 증가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청탁금지법은 음식점이나 주점 등 서비스업 매출·고용을 직격했으며, 설 선물수요도 위축돼 농·축·수산물 산업이 타격을 받았다.

여기에 제조업을 중심으로 고용부진까지 점차 심해지며 가계소득 증가세도 꺾이는 상황이다.

저소득층이 주로 일하는 임시·일용직 고용도 줄어들고 영세자영업 경영여건도 좋지 않아 이들의 소득 감소세도 계속되고 있다.

이런 악조건 속에서 생활 물가 상승세까지 확대돼 가계 실질 구매력은 나날이 떨어지고 있다.

주거비·의료비 등 주요 생계비 증가로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부담이 확대하는 양상이다.

앞으로 시중금리 상승도 예상돼 가계부채 상환 부담도 높아질 전망이라 내수 부진 흐름은 개선될 가능성이 크지 않은 상황이다.

정부는 이러한 최근 경제동향 분석으로 내수 위축 흐름을 조기에 차단하려 이번 소비 활성화 방안을 내놓은 것이다.

이찬우 차관보는 "시급하다고 판단한 부분에서 과제를 망라해 정책을 마련했다"며 "지출 여력이 있는 중산층과 고소득층은 소비심리 개선에, 저소득층은 소득 확충과 생계비 부담 경감으로 지출 여력 확대에 각각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