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바이서 60대 부부 시험관아기 출산 '시끌'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60대 부부가 1년간의 시험관 시술 끝에 여아를 출산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고 현지 일간 더내셔널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두바이의 한 산부인과에서 19일 스리랑카 국적의 63세 임부가 제왕절개수술을 해 몸무게 2.3㎏의 여아를 예정일보다 4주 일찍 낳았다.

인도인 남편은 61세로 신생아의 아버지치고는 고령으로 밝혀졌다.

이 부부는 아이를 가지려고 지난 1년간 인도 첸나이에서 시험관 아기 시술을 받은 뒤 두바이에서 출산하는 데 성공했다.

임신 기간 당뇨, 전자간증(임신 후반에 생기는 독소혈증), 전치태반(태반이 자궁구를 덮는 것), 태아 횡위(태아의 머리가 옆으로 향하는 것) 등을 겪었지만 병원 측은 아이와 산모 모두 건강하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50세에 둘째를 출산한 뒤 13년 만에 다시 아이를 낳았다.

이에 대해 두바이의 불임 전문의 판카즈 쉬리바스타브 박사는 이 신문에 "시험관 시술은 이렇게 아이를 낳으라고 고안된 게 아니다"라며 "부부의 나이 합계가 100세 미만이어야 아기와 산모에 안전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부 병원이 돈만 벌려고 윤리를 저버린다"며 "이 부부 나이가 총 124세인데 앞으로 얼마나 더 살겠느냐"고 주장했다.

그렇지만 여성이 건강하다면 나이와 관계없이 출산해도 괜찮다는 반론도 제기됐다고 이 신문은 소개했다.

기네스북과 여러 언론보도를 보면 2006년 66세였던 스페인 여성이 딸의 대리모로 쌍둥이를 출산했다. 이 여성은 3년 뒤인 2009년 암으로 사망했다.

지난해 5월 70세 인도 여성이 시험관 시술로 출산했다는 보도가 나왔고, 12월에는 67세 그리스 여성이 딸의 대리모로 아이를 낳았다.

지난해 5월 시험관 시술로 아이를 낳은 인도인 부부[신화=연합뉴스자료사진]
지난해 5월 시험관 시술로 아이를 낳은 인도인 부부[신화=연합뉴스자료사진]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