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진·태풍 트라우마 치유…작년 7천727명 무료상담

2015년의 170%로 증가…지진 피해자가 가장 많아
지진·태풍 트라우마 치유…작년 7천727명 무료상담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국민안전처는 지난해 7천727명의 재난 피해자에게 무료 심리상담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심리상담 서비스를 받은 재난 피해자는 2014년 4천350명, 2015년 4천550명에서 지난해 170% 급증했다.

안전처는 "9월 경주 지진, 태풍 '차바' 등 대규모 재난이 많이 발생해 피해자가 있는 곳에서 '찾아가는 상담서비스'를 적극 추진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상담 사례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풍수해·지진 등 자연재난이 4천291건(55%)이었고, 나머지 3천436건은 화재·교통사고 등 사회재난이었다.

특히 지진으로 인한 피해사례가 2천106건으로 가장 많은 27.3%를 차지했고 화재가 1천951건(25.2%), 풍수해가 1천705건(22.1%) 등으로 뒤를 이었다.

지진·태풍 트라우마 치유…작년 7천727명 무료상담 - 2

상담을 받은 이들은 60대 이상이 5천166명(66.9%)으로 가장 많았고 40∼50대가 1천808명, 20∼30대가 524명, 10대 이하가 229명이었다.

또 여성이 4천950명으로 64%를 차지해 고령층과 여성 위주로 상담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담을 받은 7천727명 가운데 6천773명(87.6%)은 상담 후 안정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증상이 심한 53명은 전문 치료를 받도록 의료기관에 인계했다.

안전처는 상담을 받은 이들 중 230명을 대상으로 리서치 전문기관에 의뢰해 만족도 조사를 진행한 결과 75.2%인 173명이 만족한다고 응답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안전처 김희겸 재난관리실장은 "재난의 양상이 복잡·다양해지고 예전보다 가족이나 이웃과 소통이 줄어 심리적 지원의 중요성이 커졌다"며 "앞으로 사업 예산을 늘리고 서비스 전달 체계를 강화해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3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