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印-中 첫 고위급 전략대화…"파키스탄 테러단체 제재 등엔 이견"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인도와 중국이 22일 베이징에서 외교차관급이 참석하는 첫 전략대화를 열고 파키스탄 테러단체 제재 등 현안에 대한 해법을 모색한다.

지난해 8월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의 인도 방문 당시 양국 외교부 회의를 실무선에서 차관급으로 격상하기로 한 합의에 따라 개최된 이번 대화에는 수브라마니암 자이샨카르 인도 외교 차관과 장예수이(張業遂) 중국 외교부 부부장이 참가했다.

수브라마니암 자이샨카르 인도 외교차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수브라마니암 자이샨카르 인도 외교차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이샨카르 차관은 회의에 앞서 "인도와 중국 관계는 국제적으로나 지역적으로 중요하다"면서 "양국은 국경을 평화롭게 유지하고 있고 여러 국제 사안에서 협력하는 등 오랫동안 지속해서 관계를 발전시켰다"고 평가했다.

장 부부장도 "이번 회의에서 양국에 중요한 모든 범위의 문제를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힌두스탄타임스 등 일부 인도 언론은 인도가 원자력공급국그룹(NSG) 가입과 파키스탄 무장단체 '자이시-에-무함마드'(JeM) 수장 마수드 아즈하르에 대한 유엔 제재 문제에 큰 관심을 보이지만 이에 대한 중국의 반대가 완강해 이번 회의에서 실질적 관계 진전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인도는 JeM이 지난해 1월 인도 북부 펀자브 주의 파탄코트 공군기지에 침투해 인도군 7명을 살해하는 등 자국에서 수차례 테러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지난해부터 아즈하르를 유엔 국제 테러리스트 명단에 올리고자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은 이 문제를 인도와 파키스탄이 양자 협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태도를 취하면서 인도의 제안을 반대하고 있다.

한 중국 학자는 힌두스탄타임스에 "중국이 이 문제로 파키스탄을 버리지 않을 것"이라며 인도가 아즈하르 제재는 중국을 통하기보다 파키스탄에 직접 문제를 제기하는 게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는 또 몇 해 전부터 원자력발전 연료 물질과 기술 등 수출을 통제하는 국제 협의체인 NGS에 가입하고자 시도하고 있지만, 중국은 인도가 핵무기비확산조약(NPT)에 가입하지 않고서는 NSG에 가입할 수 없다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하지만 인도로서는 NPT에 가입하면 현재 보유한 핵무기를 모두 폐기해야 하기에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감시 등만 수용하면서 NSG에 가입하고자 추진하고 있다. 미국 등은 이에 찬성하고 있다.

장예수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장예수이 중국 외교부 부부장[연합뉴스 자료사진]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6: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