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동안 잠잠하던 AI…철새 이동경로 따라 다시 확산?

전남 해남 이어 충남 청양서 이틀 연속 '양성반응'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22일 오전 11시 전화 예찰을 하던 충남도 방역 당국 관계자의 목소리에 긴장감이 묻어났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남 청양의 한 대형 산란계 농장에 전화해 가축 상태를 묻던 중 농장주인으로부터 닭의 폐사율이 급격히 늘었다는 답변을 들었기 때문이다.

농장주인은 하루에 서너 마리씩 죽던 닭이 이날 오전 100마리로 늘었다고 말했다.

한동안 잠잠하던 AI가 전날 전남 해남에서 발생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기에 긴장감은 더 높아졌다.

방역 당국은 즉시 가축 방역관을 현장으로 파견했고, 간이검사 결과 닭 3마리에서 AI 양성반응을 확인했다.

충남에서 AI 양성 반응이 나온 것은 지난달 10일 이후 43일 만이다.

당시 아산시 둔포면 육용종계 농장에서 AI 양성 반응이 나와 9만2천여마리가 살처분됐다.

충남도는 이날 청양 산란계 농장에서 AI 양성반응이 확인되자, 농림축산 검역본부에 고병원성 여부와 정확한 바이러스 유형 검사를 의뢰했다.

동시에 해당 농장과 반경 3㎞ 이내 농장에서 사육하는 닭과 오리에 대한 살처분 작업에 착수했다.

이 농장에서는 닭 9만마리를, 반경 500m 안에서는 닭 55마리를 사육 중이다. 500m∼3㎞에서는 28개 농가가 닭과 오리 1천53마리를 키우고 있다.

또 해당 농장 입구에 이동통제소를 설치하는 한편 방역살포기를 배치해 인근 지역에 대한 소독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반경 10㎞ 이내 295개 농가 104만2천마리에 대해 이동제한 조치를 했다.

잠잠하던 AI 의심축이 전날 전남 해남에 이어 이날 충남 청양에서 발생하면서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국내에서 겨울을 난 철새들이 북상할 무렵이어서 '서해안 벨트'로 AI가 다시 확산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방역 당국은 전남 해남과 충남 청양 농가의 AI 양성반응에 대해 월동을 마치고 북상을 시작한 가창오리 등 철새와 연관성에 주목한다.

전국적으로 한동안 AI가 발생하지 않아 감염 가능성이 낮은 데다 사료 차량에 의한 감염 등 기계적인 전파 가능성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청양 AI 발생 농장과 30m가량 떨어진 곳에 예당저수지 상류인 무한천이 있다는 점도 철새에 의한 감염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

예당저수지는 금강호, 천수만 간월·부남호, 삽교호 등과 함께 충남의 대표적인 철새 도래지다.

전날 도축 출하 검사 중 H5형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해남 육용오리 농장도 전남 대표 철새 도래지 중 한 곳인 영암호 지류와 가까이 있다.

충남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북 고창 동림저수지에서 지내던 가창오리 35만여 마리가 이달부터 북쪽인 전북 군산 금강호, 충남 당진 삽교호, 예산 예당저수지 등으로 이동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시·군 및 양계협회, 수의사회 등 관련 기관·단체에 AI 발생 사실을 긴급 통보하는 한편 도내 가금류 농가를 대상으로 소독 등 차단방역을 강화하고 있다"며 "AI 발생 농장 및 인근 무한천 야생 조류의 분변을 채취해 정밀검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