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간연구소 "환경·에너지 정책 '낙제점'…새 원전 건설 잘못"

전문가 100명 조사…"고리 1호기 폐로는 잘한 일"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사단법인 시민환경연구소는 전문가 100명으로 구성된 자체 위원회가 박근혜 정부의 지난해 환경·에너지 정책을 5점 만점에 1.48점으로 평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원전 안전 관리 정책에 1.42점으로 가장 박한 점수를 줬다. 신규 원전 건설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 가장 잘못됐다고 전문가의 62%가 답했다. 그러나 고리 1호기 영구 가동중단 결정은 잘했다고 61%가 답했다.

이어 기후·대기정책이 1.49점을 받아 두 번째로 개선이 시급한 분야로 평가됐다. 전문가 중 절반 이상이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강화 및 이행체계 개선'(56%)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 저감'(51%)을 차기 정부가 역점 추진해야 한다고 답했다.

20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회의원 중 가장 모범적인 의정활동을 펼친 의원으로는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30%의 표를 받아 1위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22%)과 한정애 의원(19%)이 뒤를 이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환경·에너지 분야를 연구하는 각계 연구자들이 참여했다.

시민환경연구소 안병옥 소장은 "차기 정부가 환경·에너지정책을 되살리는 데 성공하려면 무엇보다 정보 독점과 폐쇄적인 의사결정 구조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5: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