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산하 17개 기관 중 10곳 '장애인 고용 미달'


경기도 산하 17개 기관 중 10곳 '장애인 고용 미달'

경기도 산하 17개 기관 중 10곳 '장애인 고용 미달' - 1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17곳 가운데 10곳이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달성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 기관들이 납부하는 장애인 고용부담금도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도에 따르면 장애인 의무고용률 3.2%를 지켜야 하는 도 산하 공공기관 17곳(상시 근로자 50인 이상 기관) 중 의무고용률에 미달하는 기관은 경기콘텐츠진흥원과 경기연구원, 경기도문화의전당 등 10곳이다.

이들 기관의 현재 장애인 고용률은 0∼2.4%에 머물고 있다.

경기테크노파크와 경기도일자리재단은 장애인 직원이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10개 기관이 의무고용률을 맞추기 위해 추가 채용해야 하는 장애인은 모두 20명이다.

도 산하 공공기관들이 의무고용률을 달성하지 못해 부과받은 고용부담금은 2013년 5천100만원에서 2014년 8천600만원, 2015년 1억2천800만원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상시 근로자가 100명이 넘는 공공기관이나 민간기업이 의무고용률을 달성하지 못하면 고용부담금이 부과된다.

도는 의무고용률을 달성하지 못한 10개 기관에 올해 안에 3.2%의 의무고용률을 달성하라고 권고했다.

산하 공공기관 평가 때도 '장애인 고용' 지표 평가 비중을 현재 0.5%에서 2%로 대폭 높이기로 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4: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