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거래소 "올해 코스닥 공모 3조원…사상 최대"(종합)

상장 채널 5개로 늘리고 문턱 낮춰…'테슬라 요건·상장주선인 추천제' 도입
스타트업 지원 인프라 구축…ETF 등 투자상품 다양화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한국거래소가 코스닥시장 상장 채널 다양화와 문호 개방을 추진해 올해 코스닥 기업공개(IPO) 규모가 사상 최대를 기록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준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장은 22일 여의도에서 열린 '2017년 업무추진 방향' 기자간담회에서 "셀트리온헬스케어, 제일홀딩스, 카카오게임즈 등 대어급 기업들이 속속 코스닥 상장을 추진해 올해 공모 규모가 3조원을 넘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거래소는 올해 코스닥시장 정책의 얼개를 '3대 발전전략·9대 핵심사업'으로 정했다.

발전전략의 핵심은 코스닥시장의 진입장벽 허물기로 요약된다. 상장 요건을 완화하고 채널을 다변화해 잠재력이 큰 국내외 강소기업들을 대상으로 상장 유치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미 지난달 1월 '테슬라 요건'을 도입해 적자기업도 미래 성장성이 있으면 코스닥시장에 입성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과거 코스닥 상장 신청 자체가 불가능하던 적자기업도 일정 수준의 시가총액과 성장성만 갖추면 코스닥시장 상장이 가능해졌다.

기술 특례상장의 문도 기존 기술특화기업뿐 아니라 사업모델의 성장성이 큰 기업에까지 열렸다. 상장주선인에 따른 성장성 특례상장 제도도 시행된다.

이로써 일반상장(이익 실현 기업)과 특례상장(기술평가 특례)으로 이원화돼 있던 코스닥 상장 방식은 올해부터 다섯 가지로 늘어나게 됐다.

거래소 측은 "산업특성 분석 등을 거쳐 많은 성장형 기업이 진입할 수 있도록 상장 문호를 계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재준 코스닥시장위원장(한국거래소 제공)
김재준 코스닥시장위원장(한국거래소 제공)

거래소는 상장 정책을 '진입심사'에서 '상장유치'로 전환해 우량 기술, 업종별 선도, 4차산업 등 특정 기업에 대한 상장 유치활동을 공격적으로 벌일 계획이다.

거래소는 또 중국과 미국 이외 다른 국가의 기업들이 코스닥에 상장할 수 있도록 싱가포르(3월), 영국(4월), 미국(6월), 베트남·인도네시아·호주·독일 등(이상 하반기) 등에서 각각 상장유치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또한 기업공개(IPO) 시장의 건전성을 제고하고자 상장주관사를 사후 평가하는 시스템도 마련할 계획이다.

외국인과 기관 수요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고자 투자상품 라인업도 대폭 늘린다.

간접투자상품인 코스닥150 섹터 상장지수펀드(ETF)의 다양화는 물론 배당, 변동성과 관련한 테마 ETF를 개발해 투자수단을 다각화할 계획이다. '레버리지 인버스 ETF' 등 고위험·고수익형 상품도 조만간 도입하기로 했다.

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을 돕는 인프라도 강화한다.

거래소는 스타트업 지원 플랫폼인 '스타트업 팜 시스템(Start-Up Farm System)'을 구축해 기업에 대한 통합 육성지원 서비스를 지속해서 제공할 방침이다.

소위 벤처생태계의 선순환을 도와 코넥스에서 코스닥시장으로 이어지는 상장 활력을 더욱 키우려는 전략이다.

거래소는 투자자 신뢰 획보를 위해 호재성 유상증자 공시 이후 정정 공시를 반복한 상장사 제재 근거 마련 등 처벌 수위를 높이고 불성실 공시행위에 대한 관리와 예방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