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 청양 산란계 농장 AI 의심…간이검사 '양성'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 청양군 비봉면 한 산란계 농가가 조류 인플루엔자(AI) 의심신고가 접수돼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남도는 22일 "방역본부 요원의 전화 예찰 과정에서 AI 의심 증상이 발견돼 간이검사를 한 결과 AI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말했다.

도는 이날부터 해당 농장에서 키우던 닭 9만 마리와 인근 3㎞ 내 33개 농가에서 키우는 닭과 오리 1천108마리를 예방 차원에서 살처분할 계획이다.

고병원성 여부는 오늘 오후 후반에 나올 예정이다.

충남지역에서 AI 의심 신고는 지난달 10일 이후 43일 만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이 축산농가는 예당저수지 상류 지역에 위치해 가창오리가 북상하는 경로에 있다"며 "철새 분변을 수거해 정밀 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3: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