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종범 前수석 뒤늦은 후회 "그때 더 잘 판단했어야 했는데…"

송고시간2017-02-22 13:35

헌재 출석하는 안종범
헌재 출석하는 안종범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16차 변론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심판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22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대통령 지시를 무조건 따른 데 대해 뒤늦게 후회했다.

안 전 수석은 22일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6차 변론에서 두 재단 설립 당시 "대통령 지시에 순응한다는 차원에서 나름대로 판단을 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돌이켜보면 롯데에 70억원을 돌려주는 것이 좋겠다고 건의했던 것처럼 여유를 갖고 판단했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당시에는 기본적으로 이 사업을 해야한다고 판단했다"면서도 "대통령이 지시하면 빨리 수행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안 전 수석은 롯데그룹이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출연하자 개별 기업이 그렇게 내는 것은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돌려줘야 한다고 대통령에 건의해 그렇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순실씨 최측근 차은택씨의 인맥인 이동수·신혜성씨를 KT 임원으로 '꽂아 준' 점에 대해서도 "대통령 추천으로 KT 회장에 얘기한 것은 맞다"면서도 개인취업을 청와대가 나서 알선하는 사례는 "거의 없다"고 시인했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