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종범 "崔 인사개입 의혹 보도돼 재단설립 靑관여 사실 숨겨"

송고시간2017-02-22 13:42

"문제되겠다 판단해 전경련 주도한 걸로 논의" 주장…위증 부탁 의혹은 부인

안종범 "최순실 재단 개입의혹 보도에 청와대 관여 숨겨"

미르ㆍK스포츠재단 인선 과정에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보도되자 이를 전경련이 주도한 것으로 정리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은 탄핵심판 16차 변론에서 청와대 주도를 숨긴 배경에 대해 "최 씨가 재단 인선에 개입했다는 의혹 등이 보도됐기 때문" 이라고 증언했습니다. 다만 전경련 측에 청와대 개입 사실을 발설하지 말라고 위증을 당부했다는 의혹은 부인했습니다. 두 재단 설립 과정에서 대통령 지시를 무조건 따른 데 대해서는 '더 잘 판단해야 했다'며 후회의 심경을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마지막 증인'
'마지막 증인'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탄핵심판 16차 변론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심판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22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이재영 기자 = 미르·K스포츠재단 인선 과정에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보도되면서 청와대와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이 상의한 끝에 재단 설립을 전경련이 주도한 것으로 정리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은 22일 오전 10시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6차 변론에서 "당시 최씨가 재단 인선에 개입했다는 의혹 등이 보도됐기 때문에…(그렇게 했다)"라면서 이 같이 증언했다.

이는 "좋은 취지에서 재단을 설립해 운영했다고 주장하면서 왜 청와대가 주도한 사실을 당당하게 말하지 않았냐"는 강일원 주심재판관의 질문에 대한 답이다.

'재단의 설립 취지에 청와대와 기업들이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안 전 수석의 증언이 청와대가 재단 설립 주도를 부정하는 점과 모순되는 것 아니냐는 취지에서 한 질문이었다.

안 전 수석은 "재단 인사와 관련해 제일 괜찮은 사람을 추천했다고 생각했지만, 출연금을 낸 재계 인사와 전경련 인사들이 빠진 상황에서 최씨가 인선에 개입했다는 보도가 나오기 시작해…(문제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경련 측에 청와대 개입 사실을 발설하지 말라고 위증을 당부했다는 의혹은 부인했다.

강 재판관이 '증인이 전경련에 '청와대 개입사실을 이야기하지 말라'면서 사실과 달리 증언하라고 지시한 적이 있나'라고 묻자 안 전 수석은 "없다"고 말했다.

안 전 수석은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이 문건을 갖고 와서 '앞으로 이렇게 대응했으면 좋겠다'고 했고, 그 대응방안이 청와대에서 개입하지 말라는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 10월 자신과 김성우 홍보수석 등 청와대 수석 3명이 박 대통령을 찾아가 '국민에게 뭔가 말씀하셔야 한다'고 건의했다고 밝혔다.

또 당시 인선 문제가 핵심이었지만 모금 과정은 전경련이 실제로 한 것이므로 (전체적으로) 전경련이 주도하고 청와대는 관여 안 한 것으로 하자는 논의가 있었다고 부연했다.

안 전 수석은 '재단 설립과 관련해 비밀리에 진행하라고 했다는 증언이 있는데 맞나'라는 강 재판관 질문에는 "비밀리에 하라고 한 기억은 없다"며 "그렇지만, 대통령이 7개 대기업 회장과 독대했다는 사실 자체를 비밀로 해야 할 상황이었다"고 답변했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