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말레이 경찰 "北용의자 5명 추적중…1명 말레이 체류"(3보)

"4명은 이미 북한 도착…김한솔 입국설은 루머"
[그래픽] 드러나는 김정남 암살 용의자
[그래픽] 드러나는 김정남 암살 용의자
김정남
김정남[AP=연합뉴스 자료사진]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김상훈 황철환 특파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은 22일 북한 용의자 5명을 쫓고 있으며 이 가운데 4명은 이미 북한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칼리드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쿠알라룸푸르 내 경찰청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히며, 북한 측에 협조를 요청했다.

바카르 청장은 이어 다섯 번째 북한 국적 용의자는 아직 말레이 내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또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북한 국적 연루자 2명은 각각 북한대사관 직원과 고려항공 직원이라며, 이들에 대한 대사관에 인터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정남 아들 김한솔의 입국과 관련해서 말레이 경찰은 지금까지 나온 입국설 등은 모두 루머이며 유족이 아직 아무도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측에 DNA 샘플 제출을 요구했다.

바카르 청장은 이번 수사와 관련해 현재 리정철과 베트남·인니 여성, 인니 여성의 남자친구 등 4명을 체포했으며, 이 가운데 인니 여성 남자친구는 석방했다고 설명했다.

김정남은 지난 13일 쿠알라루푸르 공항에서 여성 2명의 접근을 받은 후 숨졌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2: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