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리뷰] '시련 없는 천재는 없다'…뮤지컬 '라흐마니노프' [통통영상]

(서울=연합뉴스) 김종환 기자 = 대단한 권세가나 재력가라 할지라도 또 비범한 천재에게도 예외가 없는 것이 있다. 시련이다. 중요한 것은 그것을 어떻게 극복해 내느냐이다.

절망에 빠진 천재 음악가의 이야기를 그린 뮤지컬 '라흐마니노프'가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공연 중이다. 극작가 오세혁이 연출한 작품은 러시아 대표 작곡가 '세르게이 라흐마니노프'(1873∼1943)의 은둔생활을 소재로 한 창작물이다.

[리뷰] '시련 없는 천재는 없다'…뮤지컬 '라흐마니노프' [통통영상] - 2

제2의 차이콥스키로 불리던 라흐마니노프는 한때 지독한 패배감에 3년간 어두운 생활을 보냈다. 그는 1897년 데뷔작 '교향곡 제1번'이 혹평받자 극심한 슬럼프에 빠진다. 이 기간 라흐마니노프는 정신의학자 '니콜라이 달'박사에게 상담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작품은 단 한 줄에 불과한 이 기록을 토대로 상상력을 더해 이야기를 꾸몄다.

[리뷰] '시련 없는 천재는 없다'…뮤지컬 '라흐마니노프' [통통영상] - 3

작품 속 이야기는 대략 이렇다. 라흐마니노프는 야심 차게 세상에 내놓은 '교향곡 제1번'이 실패하자 실의에 빠져 은둔자 신세가 되고 만다. 그런 그에게 정신의학자 니콜라이 달이 찾아온다. 라흐마니노프는 달 박사와 이야기를 나누며 자신의 상처들을 꺼내 놓는다.

[리뷰] '시련 없는 천재는 없다'…뮤지컬 '라흐마니노프' [통통영상] - 4

달 박사에게 마음의 문을 열기 시작한 라흐마니노프에게 또다시 위기가 찾아온다. 알고 보니 달 박사는 정신의학자로서 명성을 얻기 위해 라흐마니노프에게 접근했던 것. 모든 정체를 알게 된 두 사람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리뷰] '시련 없는 천재는 없다'…뮤지컬 '라흐마니노프' [통통영상] - 5

작품은 천재 음악가의 화려한 인생 대신 가장 어둡고 절망스러운 시간을 통해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최고의 교향곡을 써야 한다는 부담과 자신을 위해 희생한 누나에 대한 죄책감 속에서 절규하는 라흐마니노프를 보면서 관객은 점점 더 공감하고 몰입한다. 한편으로는 아무 문제가 없을 것 같은 천재의 고통을 지켜보면서 묘한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된다.

[리뷰] '시련 없는 천재는 없다'…뮤지컬 '라흐마니노프' [통통영상] - 6

서로 다른 성격의 두 등장인물의 모습에서도 우리의 애달픈 자화상을 엿볼 수 있다. 치유하는 자와 받는 자의 관계로 대척점에 있는 두 인물은 결국 누군가에게 인정받기 위해 고뇌하고 행동한다. 그리고 실패하자 자괴감과 열등감에 빠져 절망한다. 그런 면에서 우리의 내면을 비추는 거울과 같은 작품이다.

[리뷰] '시련 없는 천재는 없다'…뮤지컬 '라흐마니노프' [통통영상] - 7

절대적인 매력은 바로 '음악'이다. 작품에 나오는 음악의 90% 이상은 라흐마니노프가 작곡한 곡을 그대로 차용하거나 편곡했다. 국내 창작물임에도 클래식 마니아는 물론 일반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는 비결이다. 특히 무대 뒤편에 자리 잡은 현악 6중주는 라흐마니노프 음악의 깊이를 더하고, 배우들의 몸짓에 맞춰 펼치는 피아니스트의 연주는 제3의 배우라 생각들만큼 인상적이다.

[리뷰] '시련 없는 천재는 없다'…뮤지컬 '라흐마니노프' [통통영상] - 8

실제로 오세혁 연출가는 라흐마니노프의 음악적 힘을 최대한 높이고자 했다. 오세혁은 초연 당시 "현실의 공기가 바뀌고, 시공간이 바뀌는 느낌을 주는 것이 음악의 힘이다"며 음악이 공기를 바꾸는 순간을 이 작품에서 표현하고자 했다고 강조했다.

[리뷰] '시련 없는 천재는 없다'…뮤지컬 '라흐마니노프' [통통영상] - 9

지난해 초연보다 한층 더 깊어진 배우들의 연기력도 눈길을 끈다. 라흐마니노프 역의 배우 박유덕과 안재영, 니콜라이 달 역의 김경수와 정동화는 초연에 이어 다시 한 번 무대에 올라 더 섬세하고 호흡 있는 연기를 선사한다.

[리뷰] '시련 없는 천재는 없다'…뮤지컬 '라흐마니노프' [통통영상] - 10

작품 속 달 박사는 말한다. "당신은 새로운 곡을 쓰게 될 거에요. 그리고 관객들이 당신을 사랑해 줄 것입니다. 당신은 이미 사랑받는 사람이니까요."

우리는 살아가면서 크고 작은 실패를 겪게 된다. 그러나 좌절하지는 말자. 사람들은 여전히 당신을 사랑해줄 테고, 당신은 다시 꿈을 꾸게 될 테니까. 작품은 3월 12일까지 만나 볼 수 있다.

kk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3: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