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희정 "탄핵기각 끔찍한 사태 상정안해…국회결정 존중해야"(종합)

"김정남 피살 경악스럽지만 남북대화 필요…서울서 정상회담도 좋겠다"
과거이념 논란엔 "통일위해 공부…지나친 이념공격, 전향서라도 써야하나"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는 22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과 관련, "기각을 상정하지 않는다. 끔찍한 사태"라며 "헌법재판소가 국회에서 가결한 것을 존중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탄핵이 기각되면 승복하겠는가'라고 묻자 "'예'나 '아니오'로 말할 성질의 것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지사는 "그 질문을 듣는 순간 이틀간 ('선의 논란'에서 느꼈던) 공포와 전율이 또 몰려든다"며 "국민의 상실감을 생각하면 '당연히 존중해야죠'라고 하기는 어렵다. 또 국민의 분노가 사회에서 표현되는 것은 헌법적 권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국민과 공감하는 것과 헌정을 책임지는 정치인으로서 다른 결론도 나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탄핵 이후 갈등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통합을 위해 촛불집회 참석을 자제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민주공화국에서 국민을 단결하게 하는 것은 헌법적 규정과 과정에 승복하는 것"이라며 "(탄핵) 결과가 나오면 통합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최근 '선의 발언' 논란에 대해서는 "제 소신은 소신대로 있지만, 예로 든 것에 너무 많은 분이 가슴 아파해서 사과했다"고 말했다.

대연정 제안에 대해서는 "개혁과제에 동의하는 모두에게 열려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당과 손을 잡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헌법을 나라의 현실에 맞춰 운영하는 능력이 있어야 한다. 협치와 대화의 능력을 높이지 않고서는 헌법이 작동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순실 게이트'에서 드러난 정경유착을 근절할 방안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실질적인 특수권력이 아닌 행정부의 리더 역할만 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라도 협치 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안보 분야에 대한 의견도 이어졌다.

'김정남 피살' 사태에 대해서는 "북한에 의해 저질러졌다는 것을 전제한다면 경악스러운 일"이라며 "그러나 남북대화 대화의 끈을 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도 언급하며 "대화가 되면 서울로도 초청해 보는 것도 좋겠다"라며 "권위, 안전 등 모든 면에서 가장 품위 있는 의전절차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이 되면 미국과 북한 중 어디를 먼저 가겠나'라는 질문에는 "순차적으로 보면 미국 행정부의 아·태 전략이 세팅되는 올해 여름까지 미국을 급하게 가야 한다"고 답했다.

최근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이 '김정남 피살'을 김대중 전 대통령 납치에 비유해 논란이 됐던 것에는 "제가 평가할 주체는 아닌 것 같다"고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안 지사의 과거 이력과 이념 성향 논란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실형선고를 받은 일에는 "사적으로 이익을 취하지 않았지만, 저의 잘못"이라면서도 "국민에 의해 일정 정도 정치적 사면복권을 받은 것 아닌가"라고 설명했다.

안 지사의 과거 지인이 '안 지사의 북한 추종이 어떻게 변했는지 설명이 필요하다'고 한 것에는 "과거 북한 출판물을 읽었고, 그 과정에서 (경찰에) 잡히기도 했다. 마르크시즘이나 마오쩌둥, 북한에서 나온 주체사상 등에 대한 전집 시리즈도 봤다. 어떻게 통일을 이룰지 북한체제를 이해하려고 공부한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이제 이념의 시대는 끝나지 않았나. 왜 계속 그 시대에 머무르며 불신과 불안을 얘기하나"라며 "전향서까지 하나하나 다 써야 하는가. 좀 (그 시대에서) 벗어나자. 저는 우리 헌법과 이념 체제를 수호하려고 노력하는 정치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30여년 전 청년운동이 안희정을 규정할 것으로 보나. 지나친 이념공격"이라고 반박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2: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