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공지능 번역 1등은 구글…2등 파파고·3등 시스트란

인간 번역사와 대결서 '1중 2약' 판세…"구글 번역 놀랍다" 평가
인간 대 인공지능 번역대결
인간 대 인공지능 번역대결(서울=연합뉴스) 윤동지 기자 = 2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에서 열린 '인간 대 인공지능 번역대결' 행사에서 번역사들이 번역을 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전문 번역사와 구글 번역기, 네이버 번역기 파파고, 시스트란 번역기가 즉석에서 번역 대결을 펼쳐 정확도 등에 따라 승패를 가르는 방식이다. 2017.2.21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지난 21일 인간 번역사와 인공지능(AI) 번역기 간의 번역 대결에서 AI 번역기 가운데 가장 나은 결과물을 내놓은 것은 구글 번역기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구글, 네이버, 시스트란이 참여한 한국어-영어, 영어-한국어 번역 대결에서 구글 번역기가 총점 28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네이버 파파고는 17점으로 2위, 시스트란 번역기는 15점으로 3위였다.

구글 번역의 품질이 네이버와 시스트란 번역보다 산술적으로 2배 가까이 낫다는 평가다.

인간 번역사가 60점 만점에 49점을 받아 AI 번역기보다 월등한 점수를 기록했지만, 통·번역 부문에서는 AI가 아직 인간 수준을 따라오지 못한다는 것이 정설이어서 누구나 예상할 수 있는 결과였다.

이에 따라 업계에서는 세 가지 AI 번역기에 대한 절대 평가에 더 주목했다.

행사 주최 측이 각 회사의 서비스명을 익명처리 했으나, 업계 안팎의 높은 관심도에 금세 소문이 퍼졌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한 관계자는 "구글은 알파고를 만든 회사라 그런지 번역 수준이 상당히 놀라웠다"며 "시스트란은 비즈니스 전문 번역 회사여서 상대적으로 점수가 낮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1: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