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企에 육아휴직·유연근로는 '그림의 떡'…대기업 절반 못 미쳐

고용부, '일·가정 양립 제도' 지원 확대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일·가정 양립을 위한 육아휴직이나 유연근로제 도입에 있어 중소기업이 대기업에 훨씬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냈다.

22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인 이상∼30인 미만 중소기업의 육아휴직과 유연근무제 도입률은 각각 53%, 15%를 기록했다.

이는 300인 이상 대기업의 육아휴직·유연근무제 도입률이 각각 93%, 53%인 것에 비해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30인 미만 중소기업의 출산휴가제 도입률도 53%에 그쳐 대기업의 89%와 큰 격차를 보였다.

30인 이상∼100인 미만 중소기업도 출산휴가 도입률 73.6%, 육아휴직 73.1%, 유연근로제 25.9% 등으로 대기업과 상당한 격차를 나타냈다.

일·가정 양립 제도의 기업 규모별 도입 여부
일·가정 양립 제도의 기업 규모별 도입 여부

고용부는 중소기업의 일·가정 양립제도 도입률을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인센티브를 대폭 강화하기로했다.

시차출퇴근제, 재택·원격근무제 등 유연근무제도를 도입해 운영하는 중소기업에 대해 간접노무비를 활용근로자당 연 최대 520만원으로 인상해 지원한다.

재택·원격근무 도입에 필요한 시스템과 설비·장비 비용을 지원하는 '원격근무 인프라 구축 지원 사업'도 새롭게 도입해 최대 2천만원까지 지원한다.

임신기 근로시간 단축 등 전환형 시간선택제를 도입할 경우 지원액도 전환근로자 1인당 월 최고 40만원에서 60만원으로 인상한다.

고영선 고용부 차관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제이앤비컨설팅에서 현장 간담회를 열어 "4차 산업혁명, 저출산 등 경제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경직적으로 장시간 일하는 문화를 유연하게 바꾸는 일·가정 양립 제도는 기업과 국가의 생존전략이 됐다"고 강조했다.

이수연 제이앤비컨설팅 대표는 "상대적으로 중소기업의 일·가정 양립환경 조성이 더딘 상황이지만, 많은 기업이 노력하고 있으니 정부도 적극적으로 지원해달라"고 말했다.

ssah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