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구제역 진앙' 보은 제외한 충북지역 돼지 이동 조건부 허용

충북 10개 시·군 돼지농가 대상…"축산농가 피해 최소화 조처"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보은에서 발생한 구제역이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돼지에 한해 농장 간 이동이 일부 허용된다.

'구제역 진앙' 보은 제외한 충북지역 돼지 이동 조건부 허용 - 1

22일 충북도에 따르면 오는 23일부터 보은을 제외한 도내 10개 시·군 내 돼지 농장 간 가축 이동을 조건부 허용하기로 했다.

방역 당국은 지난 5일 보은군에서 올겨울 첫 구제역이 발생하자 도내 모든 우제류에 대해 오는 26일까지 이동 제한 조처를 내렸다.

이 조처로 도축장을 제외한 농장 간 가축 이동이 불가능해지자, 번식용 돼지를 키우는 농가들이 제때 출하를 못 해 큰 어려움을 겪었다.

전면 해제에 앞서 이동이 허용되는 농가는 가축방역관 임상관찰 결과 문제가 없고, 사육 돼지에서 '자연 항체'인 NSP(Non-structural protein·비구조단백질) 항체가 검출되지 말아야 한다.

NSP 항체는 백신 접종이 아닌 자연 감염 후 10∼12일 이후 동물 체내에서 생성되는 항체다. 이 항체가 검출되면 해당 농장이나 도축장 등 관련 시설에 구제역 바이러스가 활동한 적이 있다는 의미다.

또 해당 농장에서 사육하는 돼지 항체 양성률이 60%를 넘어야 한다.

'구제역 진앙' 보은 제외한 충북지역 돼지 이동 조건부 허용 - 2

충북도 관계자는 "소에서만 나타난 구제역이 큰 고비를 넘겼다고 판단, 축산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은 돼지 사육농가에 한해 조건을 달아 이동을 허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은에서는 지난 5일 마로면 관리기 젖소농장에서 첫 구제역이 발생한 이후 8일새 6곳의 추가 확진 농장이 나왔다.

하지만 지난 13일 탄부면 구암리 한우농장을 끝으로 이날까지 9일째 추가 의심사례가 없는 상태다.

충북도는 이달 말까지 축산농가 예찰과 바이러스 차단방역에 집중하는 한편 일제 백신 접종에 따른 항체 형성 안정기에 들어가는 오는 27일부터 내달 3일까지 도내에서 사육되는 소(120개 농장 600마리)를 대상으로 항체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올겨울 전국적으로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은 농장은 보은 7곳, 전북 정읍 1곳, 경기 연천 1곳 등 총 9곳이다.

이들 농장 및 역학관계에 있는 농장 등 총 21개 농장에서는 1천425마리의 소가 살처분됐다.

이중 보은에서 살처분된 소가 69%(986마리)를 차지한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