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돌고 돌아 해남으로' AI 97일 지속중…역대 최장기간은

(해남=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강력한 전파력으로 일찌감치 '사상 최악'이라는 꼬리표를 단 올겨울 조류인플루엔자(AI)가 100일 가까이 이어져 장기화 우려가 커진다.

AI
AI [연합뉴스TV 제공]

22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남 해남에서는 지난해 11월 16일 가금류 농장 가운데 첫 AI가 발생한 데 이어 가장 최근인 21일에도 H5형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전국적으로 지난 6일 전북 김제에 이어 보름만, 전남에서는 지난달 10일 무안에 이어 42일 만의 발생으로 올겨울 AI 지속기간은 97일로 연장됐다.

공교롭게도 이 기간 첫 발생지인 해남으로 돌아왔다.

2003년 국내 최초로 AI가 발생한 뒤 단일 지속기간으로 최장은 2014년 9월 24일부터 2015년 6월 10일까지 260일이었다.

당시 1천396만1천 마리 가금류가 살처분돼 3천314만 마리가 살처분된 이번 AI 사태 전까지 최악의 기록으로 남았다.

2014년 1월 16일∼7월 29일(195일), 2015년 9월 14일~11월 15일(62일)에도 AI가 지속해 두 해 동안에는 669일간 AI 여파에 축산 농민들이 시름을 앓았다.

100일 이상 지속 사례는 2003년 12월 10일~2004년 3월 20일(102일), 2006년 11월 22일~2007년 3월 6일(104일), 2010년 12월 29일~2011년 5월 16일(139일) 등 모두 5차례 있었다.

2003년 이후 AI가 발생하지 않은 연도는 2005년, 2012~2013년뿐이어서 가축 전염병의 연례화를 방증했다.

방역 당국은 차단방역에 주력하고 있지만 철새 이동, 가금류 이동제한 해제 후 병아리 재입식 과정에서 전파 우려 등 변수에 조기 종식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AI는 통상 겨울에 발생하지만 2008년에는 4월에 최초 발생했으며 2014~2015년에는 연중 이어진 바 있어 손 놓고 봄을 기다릴 수만도 없을 것으로 보인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