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교 교육력 강화에 710억 투입…중국어 등 교과중점학교 확대

비평준화 일반고도 사회배려대상자 선발…시·도별 고입제도 개선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교육 당국이 학생들의 소질·적성 개발을 위한 교과중점학교를 경제· 디자인·중국어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한다.

일부 비평준화 일반고와 특성화고에도 사회적배려대상자 우선 선발 제도를 도입해 다양한 배경의 학생들에게 고른 교육 기회를 제공한다.

교육부는 이처럼 일반고교의 교육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고교 교육력 제고 사업 지원계획'을 22일 발표했다.

고교 교육력 제고 사업은 2018학년도부터 자유학기제를 경험한 중학생이 고등학교에 입학하고, 중·고교에 2015 개정 교육과정이 적용됨에 따라 고교 교육의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마련한 사업이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194억원 늘어난 709억원을 투입하고, 교육부가 계획을 짜 실행하는 방식이 아닌 각 시·도 교육청이 지역 여건에 맞게 마련한 사업계획을 교육부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교육부는 먼저, 지난해 231개였던 교과중점학교를 324개로 늘리고 경제·로봇·디자인·중국어·문예창작·융합(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한다.

교과중점학교는 특정 분야에 소질있는 학생들을 위해 이 분야의 심화 수업을 들을 수 있는 중점학급을 둔 고등학교다. 기존에는 주로 과학 분야가 많았지만 올해부터는 기초학문과 융합 분야 등으로 확대한다는 게 교육부 설명이다.

특히, 일부 교육청은 특정 지역의 모든 학교가 교과중점과정을 시범적으로 운영하도록 할 예정이다.

예를 들면 경기도교육청의 경우 부천시를 시범지구로 정해 각 학교가 특색있는 교육과정을 운영하도록 한다.

교육부는 또 일부 일반고교에 사회적 배려자 전형을 도입하는 등 내신 성적 위주의 학생 선발 방식을 점차 다양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대전시·전남도교육청은 학생 선호도가 높은 비평준화 일반고 등에 사회통합전형을 도입한다.

그동안은 자사고·외국어고·과학고 등이 관련 규정에 따라 정원의 20% 이상을 사회통합전형으로 선발했는데 이를 일반고교에도 자율적으로 확대하는 셈이다.

서울시교육청의 경우 2019학년도부터 특성화고 전체에 '미래인재전형'을 도입하기로 하고 올해 선발방법 등을 위한 정책연구를 추진한다.

온라인 채널을 활용한 학교 간 공동교육과정도 확대된다.

이를 위해 서울·대구·인천·충남·전남·경남 등 6개 교육청은 학생 수요가 적어 개별 학교가 개설하기 어렵거나 교사를 구하기 어려운 과목을 올해 2학기부터 온라인 공동과정으로 시범 운영한다.

기존의 사이버학습은 녹화된 강의를 보는 방식이라 학생의 집중도가 낮고 토론수업이 어려웠지만 이번에 도입하는 공동교육과정은 실시간 수업이다.

이 때문에 수업자료를 먼저 공부하고 수업시간에는 토론을 하는 '거꾸로 수업' 등이 가능하다는 게 교육부의 설명이다.

일반고교의 직업교육 경쟁력 강화도 추진한다.

교육부는 전문대학과 연계한 일반고 2학년 2학기 직업 위탁교육을 8개 시·도의 1천000여명으로 대폭 늘리고, 대상학생도 특목고·자율고 등으로 확대한다.

그간 일반고 학생은 3학년 1학기에만 1년 과정으로 직업교육을 받을 수 있어 진로를 결정하고도 3학년까지 기다리는 경우가 있었다.

지난해 시범 운영한 2학년 2학기 전문대학 위탁 직업교육과정에는 5개 시·도에서 387명이 참여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중학교 자유학기제로 시작된 창의성·인성 중심의 수업이 고교에도 적용될 수 있게 일반고를 변화시킬 계획"이라며 "사업 방식도 시·도 교육청이 지역 여건을 고려해 마련한 사업계획을 지원한 뒤 우수사례를 확산하는 방식으로 전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교 교육력 강화에 710억 투입…중국어 등 교과중점학교 확대 - 1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2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